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 20년 전북발전 계획 수립 착수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0/23 [20:50]

 

향후 20년 전북 발전 밑그림을 위한 움직임이 시작됐다.


전북도가 23일 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제4차 전라북도 종합계획(2021~2040)’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앞으로 20년간 전북도를 이끌어갈 전북 대도약을 위한 ‘종합계획 수립’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도 종합계획은 국토기본법에 근거해 국토종합계획에 따라 수립하는 지역 발전관련 최상위 법정계획으로 상위 계획인 국토종합계획이 다루지 못한 도 차원의 정책과 지역의 각 부문 계획을 담는다.


이날 보고회에는 송하진지사와 실국본부장, 용역기관인 전북연구원, 국토연구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 종합계획 용역을 수행하는 전북연구원에서 종합계획 수립방안을 설명했다.
먼저 도 종합계획의 기본이 되는 주요 요소로 전북도 여건 분석(인구구조?경제환경?기후변화 등) 및 제5차 국토종합계획 전북도 지역계획 핵심내용이 논의됐다.


또 도 종합계획수립 추진체계로서 연구진, 추진기획단, 전문가 자문위원회 구성방안과 도시군?연구원간 역할분담 및 협조체계 구축방안 등이 제시됐다.


이번 도 종합계획에 담길 주요 내용은 지역개발, 지역산업의 발전 및 육성, 문화?관광기반의 조성, 교통, 물류?정보통신망 등 기반시설의 구축, 생활환경 개선, 지역자원의 개발과 관리, 환경의 보전?관리 및 경관계획, 도시 및 지역의 안전과 방재계획 등이다.


이와 함께 계획의 집행 및 관리를 위한 행정, 재정계획 및 투자재원 방안 등도 포함한다.
도는 내실있는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전북연구원 연구진 20명, 전북도 주요 실국장 12명, 시군 기획담당 부서장 14명 등 40여명으로 추진기획단을 구성운영한다.
도 종합계획 8개 부문별 각 5명씩 총 40여명의 도내외 대학 및 국책 연구기관 전문가로 자문단을 꾸려 완료 시까지 자문을 받는다.


도는 내년 3월까지 종합발전 계획안을 마련하고 4~7월에는 지역별 공청회를, 7월에는 지방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8월 중앙 국토정책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11월 국토부장관 승인을 받을 계획이다.


송하진 지사는“제4차 전북도종합계획은 제5차 국토종합계획을 기본으로 우리 도의 지역 현황특성, 대내외적 여건 변화 분석 및 전망을 반영 전북 대도약을 위한 종합적인 목표와 전략을 제시하는 장기계획이라”며“2040년 전북의 미래 발전 비전을 구체화 하겠다”고 말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23 [20:50]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