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 전주 FAI 월드드론 마스터즈 국제대회 개최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0/23 [20:53]


'2025 전주 드론축구 월드컵'의 전초전이 될 세계 규모의 드론스포츠대회가 전주에서 열린다.

 

전주시와 국제항공연맹(FAI), 한국모형항공협회, 대한드론축구협회는 오는 11월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전주월드컵경기장 일원에서 ‘2019 전주 FAI 월드드론 마스터즈 국제대회’를 개최한다.

‘월드드론 마스터즈’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산하의 국제항공연맹(FAI)에서 주최하는 국제 드론레이싱 경기로 세계항공스포츠를 관장하는 FAI가 주최하는 마스터즈급 대회가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약 20개국 80여 명의 각국 대표 드론레이싱 상위랭커 선수와 관계자가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크게 공식 경기인 드론레이싱과 지난 4월 FAI 시범종목으로 공식 채택된 ‘드론축구’ 경기로 운영된다.

드론레이싱은 월드컵 보조경기장에서, 드론축구는 전주월드컵경기장 드론축구 상설체험장에서 각각 펼쳐질 예정이다.

먼저 공식경기인 드론레이싱의 경우 1일과 2일 이틀간 코스적응과 예선전이 기록경기방식으로 펼쳐지며 3일 본선경기에는 예선을 통과한 32명의 선수들이 토너먼트 방식으로 자웅을 겨루게 된다.

특히 이번 전주 월드 마스터즈 대회에서 눈여겨볼 점은 세계 최초로 도입되는 터널 형태의 레이싱 코스가 손꼽힌다.

기존 드론레이싱 코스대회에서는 안전 등 여러 가지 이유로 레이싱 코스와 관람석이 동떨어져 레이싱 드론의 속도감을 체감하기 어려운 형태지만 터널형 코스의 경우 LED라이트가 장착된 너비 4M, 높이3M의 프레임이 총400M의 빛의 터널 형태의 트랙을 이루고 있어 초근접 거리에서 안전하게 관람이 가능하다.

 

또한 시범종목으로 진행되는 드론축구 경기는 첫날 우수 유소년 드론축구팀의 초경경기와 2일 전국 일반부(아마부, 루키부 36개팀) 경기에 이어 3일에는 드론레이싱 경기에 참여한 외국선수들과 국내 드론축구선수가 함께 팀을 대륙별 팀을 구성해 국제친선 경기도 예정돼있다.

 

이와 함께 이번 대회기간 월드컵경기장 남쪽 주차장 일대에는 드론을 직접 조종해보고 미니드론축구, 드론경주 등 드론스포츠를 체험할 수 있는 체험부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치맥피크닉 공간 등이 마련되고, 부대경기로 드론끼리 서로 충돌해 격투하는 드론클래쉬도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대회는 사전예약 없이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행사기간 상시 운영되는 드론체험부스 중 드론스포츠 체험아카데미 사전접수 시에는 기념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시는 국내 최초로 열리는 이번 대회가 드론스포츠 거점도시로 전주의 위상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드론 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양원 부시장은 “드론은 4차산업의 핵심 선도 기술로 우리 산업의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으며 최근 스포츠 종목으로도 주목받으며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취미생활도 즐기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이번 대회는 일반시민이 쉽게 접하기 힘든 국제급 드론스포츠 경기를 관람하고 직접 체험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23 [20:53]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