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베 축제'속 전북도 기업홍보 순풍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1/12 [09:49]


전북도 도내 기업들이 한-베(음식문화축제)축제에 참가해 주목을 끌었다.
전북도와 전북도경제통상진흥원(원장 조지훈, 이하 경진원)은 11일 전북도 우수상품의 베트남 시장개척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한-베(음식문화축제)축제 에 참여해 현장판매액 12만3천불, 현장계약액 28만불의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한-베 축제는 K-Pop을 중심으로 한국 문화와 음식을 알리는 대규모 축제로 올해로 11회를 맞아 하노이 호안끼엠호수 리타이또 공원 일대에서 개최됐다.
또 호안끼엠 리따이또 공원은 현지인 뿐 만 아니라 관광객에게도 매우 인기 있는 장소로 유명하다. 이번 행사에는 발디딜틈이 없을 정도로 많은 방문객이 몰려 현지 반응이 뜨거워 도내 기업의 우수한 제품을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
이번 행사는 참여업체가 직접 기업지원 부스를 운영하는 방식과 현지바이어가 물품전량을 구매해 판촉을 대행하는 투트랙(Two-track) 방식으로 진행돼 참여업체들이 베트남 시장을 몸소 느낄 수 있었다.
도내 아동의류를 생산하는 GOES는 “현지 파트너사와 협업을 통한 판촉행사로 호치민 시장에 집중돼 있는 판로를 하노이까지 확대하는 중요한 초석을 다졌다”며“또한 김제에 소재지를 둔 KC는 베트남 시장을 대상으로 수출준비를 하는데 바이어 발굴이 막연하고 시장진출이 어렵게 생각됐지만 이번 축제 참여를 통해 베트남 시장을 몸소 느끼고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특히 홍삼캔디?젤리 취급업체인 매일제과는 판촉부스 참여를 통해 베트남 현지바이어와 25만불 상당의 계약을 성사시켜 전북 상품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또한 한베축제에 참여한 한류스타들을 만나기 위해 여성, 청소년들의 참여율이 높은 가운데 이들을 대상으로 한 화장품업체 예나와 원스킨 등의 제품이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더불어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하노이 K-market 4개 지점에서 진행된 전북 농식품 베트남 판촉행사와 축제부스운영에 12개 도내 식품기업이 배, 냉동만두, 초코파이 등의 제품으로 참여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번 축제성과의 바탕은 베트남 통상거점센터의 적극적인 시장조사 활동과 샘플전시사업 등 도내기업의 베트남 시장 진출에 아낌없는 지원을 한 결과”라며“짧은 기간 동안 전라북도홍보부스를 통해 52개 기업을 홍보한 것이 시너지 효과로 작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경진원 조지훈 원장은 “한-베축제와 같은 행사와 더불어 해외 바이어 초청 상담회 및 마이오피스 지원사업 등을 통해 도내기업에게 더 많은 시장개척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라며“또한 FTA 시대에 계약 성사 후에 이로 인한 곤란을 겪지 않도록 FTA활용설명회, 무역실무 교육, 원산지통합컨설팅 지원 등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형권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12 [09:49]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