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용근 도의원 "음주운전 등 공무원징계 엄정 강화해야"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1/12 [09:50]

 

전북도의회 박용근의원(장수)이 11일 열린 2019년도 감사관실 소관 전북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북도 공무원범죄 발생비율이 개선되기는 커녕 오히려 다양화하고 증가하고 있다”며 “공무원징계 수위를 강화하는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2018년도 사법기관 통보 전북도 공무원 범죄 현황을 살펴보면 총 46건중 도로교통법 위반인 음주운전이 4건이나 발생했고 이에 따른 처분은 감봉이 2~3개월에 그쳤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위반인 뇌물사건, 사기 등 여러 사건으로 해임된 사례도 4건에 이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징계는 받지 않았으나 강제추행, 폭행, 특수협박으로 검찰로부터 통보받는 건수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나 도내 공무원들의 도민에 대한 복무 태도가 매우 불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지난해에 이어 올해 9월까지의 자료를 보면 총 21건으로 음주운전 4건, 음주측정거부 1건, 강제추행 등 비위 내용도 다양화되고 발생빈도 또한 전혀 줄지 않아 개선사항이 없다”며 “공무원들을 상대로 한 특별교육과 특단의 대책을 통해 도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공무원조직이 될 수 있도록 단 1건의 범죄혐의자가 나오지 않게 해야한다”고 감사관실의 노력을 주문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12 [09:50]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