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연계 일자리 직무분석 나서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1/12 [16:57]

 

전주시가 장애인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공공기관인 시청 및 산하 공공기관에서 장애인이 일할 수 있는 일터를 찾기로 했다.


시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공공부분 장애인 일자리 확대를 위해 내년부터 전주시와 시 산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직무분석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직무분석은 장애인 고용 창출을 위해서는 공공부분이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김승수 시장의 시정 철학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시는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이 정한 장애인 의무 고용률인 3.4%를 초과하는 상황에서 더 많은 장애인을 채용하기 위해 이번 직무분석을 추진키로 했다. 직무분석은 시청과 시 산하기관 등을 중심으로 진행되며, 시는 △장애인 유형별 적합 직무 배치 △장애인 직무 다양성 확보 등 현장감 있는 과제 발굴을 통해 장애유형별로 공공기관에서 다양한 장애인 직무가 창출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전북지역 최초로 4명의 발달장애인 사서보조 일자리를 직접 창출했으며, 장애인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컨소시엄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해 사업주 선정을 진행하고 있다.


민선식 복지환경국장은 “전주시가 장애인을 적극 채용하는 것은 자립 기반을 제공하고 장애 인권과 형평성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면서 “전주시가 모범고용주로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직무분석을 통해 많은 과제들을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밖에도 ‘장애인의 삶을 바꿀 첫 번째 도시’라는 슬로건을 실현시키고 장애인 일자리가 안정적으로 확대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장애인일자리팀을 신설하는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12 [16:57]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