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부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안 스마트팜 딸기 본격 수확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2/03 [16:32]

 

 

부안군의 새로운 소득작목인 ‘부안 스마트팜 딸기’가 본격적인 수확을 시작했다.


군은 권익현 부안군수가 3일 하서면 김성옥씨 딸기농장을 방문해 스마트팜 딸기시설을 둘러보고 농가와 함께 수확의 기쁨을 나눴다고 밝혔다.


부안지역 딸기시설은 총 15농가 6.6ha이며 모두 스마트팜 재배시설로 양액재배시설, 온습도조절시설, 무인방제시설, 난방시설 등에 ICT(정보통신기술)를 접목해 최적의 재배환경을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특히 스마트팜 재배를 통해 인건비·난방비 등 경영비를 절감하고 있으며 재배환경이 청결하고 당도가 높아 여러 유통업체로부터 납품 러브콜을 받았고 최종적으로 한 대형마트에 납품하게 됐다. 


군은 부안 스마트팜 딸기가 이달 초부터 수확을 시작해 내년 6월 초까지 약 357톤이 생산돼 27억원의 조수익을 올릴 것으로 기대했다.
권익현 군수는 “부안 스마트팜 딸기의 첫 수확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부안 스마트팜 딸기가 차별화된 고품질 전략으로 군의 새로운 대표작목이 될 수 있도록 재배농가들이 한마음으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장용석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2/03 [16:32]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