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호동골 쓰레기매립장, 천만그루 정원도시 대표정원 된다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19/12/10 [16:30]

 

쓰레기매립지에서 생태체험장으로 거듭난 전주시 호동골 일대가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를 대표하는 정원으로 거듭난다.
시는 오는 2023년까지 우아동 호동골 양묘장과 자연생태체험학습원, 아중호수 일대 약 30만㎡를 전주만의 차별화된 정원이자 정원문화산업으로의 거점 공간으로 만들어 시민들을 위한 휴식ㆍ문화공간으로 제공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이달부터 내년 5월까지 천만그루 정원도시 대표 지방정원 조성을 위한 밑그림을 그리는 마스터플랜 수립용역을 추진한다.
자연생태체험학습원 일원은 시가 과거 쓰레기매립장으로 버려진 공간을 활용해 사시사철 계절에 맞게 수레국화와 코스모스 등 다양한 꽃들이 피어난 꽃누리 휴식공간으로 가꿔 시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시는 이곳을 지방정원으로 규모를 확대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테마 공간으로 변화시키고 지역경제도 함께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명소화 할 계획이다. 특히 지방정원 조성 예정지인 양묘장 주변의 경우 행치봉 등 산림과 인접돼있고 단절된 양묘장과 아중호수를 연결시켜 에코브릿지로 복원하면 지방정원을 넘어 국가정원으로 골격을 갖추는데 양호한 입지조건을 가질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또한 시는 향후 이곳이 사람이 머무는 공간이 되도록 힐링, 체험, 관광, 교육 등이 가능한 공간 계획을 구상하고 있다. 일례로 시는 호동골 양묘장과 단절된 아중호수를 에코브릿지로 연결시켜 아중호수를 활용한 수변정원을 조성하고 △주변산림을 활용한 숲속정원 설치 △자연생태체험학습원에 국·내외 작가정원인 테마정원과 가든센터 조성 △시민들에게 정원문화를 확산시키는 거점이 될 정원공방 운영 등을 준비하고 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2/10 [16:30]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