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형 청년일자리 사업 순항, 지역 활력 회복 기대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19/12/10 [16:31]

전주형 청년일자리 사업 순항, 지역 활력 회복 기대

새만금일보 | 입력 : 2019/12/10 [16:31]

 

민선 6기 이후 시는 전주경제 핵심 인력인 지역청년들의 실업문제를 해결하고 청년층의 역량강화를 통해 지역의 경쟁력을 높이고자 다양한 청년정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시가 청년들의 취업과 창업을 지원하는 전주형 청년일자리 사업은 전주의 대표적 청년정책이다. 시는 이를 통해 일자리를 찾은 청년들이 지역의 일원으로 정착해 지역경제 활력 회복의 한축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역정착 이끄는 전주형 청년일자리 사업
전주시는 지역의 미래인 청년들의 좋을 일자리를 만들고 잠재력이 높은 청년창업가들의 성장을 도와 이들의 지역정착을 이끌 수 있는 전주형 청년 일자리 사업을 전개 중이다. 그 일환으로 시는 최근 청년창업 전진기지인 ‘오렌지 팜 전주센터’를 개소했다. 이곳에서는 (재)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가 다년간 축적한 민간우수 청년창업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해 청년 스타트업을 발굴ㆍ성장시켜 민간 투자유치로 이끄는 창업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이를 통해 지역경제를 선도할 혁신적인 아이템을 가진 청년창업가 양성을 목표로 한다.
이에 앞서 시는 성공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을 위한 공동창업ㆍ창작공간을 조성했다. 전주한옥마을 인근에 조성된 ‘청년상상놀이터’를 통해 시는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한 창업공모전 참여 지원 △플리마켓을 통한 아이템조사 기회제공 등 맞춤형창업지원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시는 장기간 취업준비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한 ‘청년 면접정장 대여지원 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산업통상자원부의 ‘2019년 청년친화형 산업단지’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등 청년 창업가 양성 및 취업을 지원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김승수 시장은 장기화된 청년실업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들이 지역인재를 의무적으로 채용토록 하는 법제화를 요구해왔으며, 이는 대통령 공약에 이어 정부가 받아들이면서 현실화됐다. 실제 전주발(發) 혁신도시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정책으로 국민연금공단 등 5개 공공기관과 농협ㆍ전북은행 등에 900여명의 지역인재가 일자리를 찾았다.

△ 체감도 높은 청년정책, 청년희망도시 선진모델
시는 전주형 청년정책으로 일자리 창출은 물론 청년들의 내적 치유와 자존감을 높이고 취업준비부터 창업ㆍ채용 및 재취업까지 이어지는 청년취업 맞춤형 디딤돌을 놓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는 그간 전주시가 청년들과 다양한 소통 창구를 개설해 청년의 목소리를 시정에 적극적으로 반영하며, 전주만의 청년정책을 만들어 냈기에 가능했다. 대표적인 전주시 청년정책으로 2016년부터 운영해온 ‘전주시청년희망단’이 있다. 청년희망단은 전주 청년들이 직접 정책을 의논하고 정책안을 만들어 실제 시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전주시가 마련해준 청년 정책 사랑방이다.
이 곳은 만 19세부터 만 39세까지 직장인, 자영업자, 대학생, 취업준비생 등 전주시 청년 60명으로 구성된 정책제안기구로, 여기서 심의·의결을 통과하면 전주시의 청년 정책으로 시행된다. 실례로 시는 청년희망단에서 그간 제안했던 △청년공간조성(청년 비빌 카페운영) △청년역량강화프로그램(금융, 심리코칭 등) △청년면접정장대여사업 △청년쉼표프로그램 △청년온라인플랫폼 조성 등을 시정에 반영해 추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는 경제 불황으로 장기 실업에 빠진 지역 청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의 미래인 청년들이 정착해 지역의 일원으로 살아 갈수 있도록 전주만의 청년정책을 함께 만들어 왔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청년 지원정책을 확대함으로써 전주시가 청년희망도시로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