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승환 교육감 “전북교육의 새 도약” 강조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1/08 [09:18]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이 혁신교육 10년을 맞아 전북교육의 새로운 도약을 이루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특히 교육자치가 지연되고 있지만 결국 실현될 것이라면서 교육 주체가 실질적 주인이 되는 학교문화를 만들고 그 민주적 기반을 닦는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교육감은 7일 도교육청 8층 회의실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2020년 전북교육청의 주요 정책과 방향을 설명했다.

먼저 김 교육감은 ‘교육자치’를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교육자치에 대한 열망은 많이 지체되고 있지만 결국 실현될 것”이라며 “교육 주체가 교육의 실질적 주인이 되는 학교문화를 만들고, 그 민주적 기반을 닦는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특히 “전북의 혁신교육은 교육자치의 든든한 버팀목이 됐다”면서 “학생과 교사 개개인의 성장에 주목하면서 공교육의 질적 도약을 가져왔다. 지난 10년을 디딤돌 삼아 교육의 본질을 회복하고 전북교육의 내실을 다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시민교육을 활성화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김 교육감은 “우리 아이들이 사회적인 책임을 회피하지 않는 민주시민으로 성장하도록 도울 것”이라며 “기후 위기를 예방하는 환경교육이나 인권을 존중하고 평화를 사랑하는 민주시민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몇 년 우리 사회에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언행들이 넘쳐나는 것을 매우 우려했다.

김 교육감은“배제와 차별이 일상화되고 증오와 혐오의 말들이 사회적 용인의 선을 넘어서고 있다”면서“민주적인 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해서 혐오의 언어가 아닌 존중의 언어가 일상화되도록 정책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청렴한 교육행정과 학생안전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부정과 비리가 교육현장을 어지럽히지 못하도록 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교육행정으로 신뢰도를 높일 것”이라며 “학생들이 안전한 학교에서 놀고 배우며 성장할 수 있도록 학생 안전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이인행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1/08 [09:18]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