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부신시가지~평화동 방면 교통체증 줄어든다
 
새만금일보 기사입력  2020/01/10 [09:34]

 

전주 서부신시가지에서 평화동 방면과 구도심으로 출ㆍ퇴근하는 시민들의 불편이 줄어들게 됐다.
이는 전주시가 상습교통정체구간인 완산구청에서 선너머 네거리까지 이어지는 서원로 구간에 대한 우회전 차로 개설공사를 완료했기 때문이다.
시는 2019년 7월부터 총사업비 4억원을 투입해 효자동 완산구청에서 선너머 네거리까지 이어지는 서원로 구간 도로 포장 및 인도 정비를 모두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기존 5개 차선이었던 완산구청 주차장 진ㆍ출입도로에서 예수병원 방면 선너머 네거리까지 218m 구간에 1개 차선을 추가 개설했다.
이를 통해 신시가지에서 평화동 방면으로 오가는 차량의 진출이 용이해지고 예수병원 등 구도심 방향으로 직진하는 차량의 소통도 원활해졌다. 또한 시는 보도블록이 파손되고 울퉁불퉁해 걷기 불편했던 완산구청 일대 보도를 전면 재포장함으로써 휠체어를 탄 장애인과 어르신, 유모차도 다니기 편리한 보행친화거리로 만들었다. 특히 시는 해당구간 보도 정비 시 보다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도로 턱을 낮추고 보행 및 휠체어ㆍ유모차 통행 시 장애물이 되는 지장물도 이설했다.
최무결  생태도시국장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많은 협조가 있었기에 공사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전주시민들이 쾌적하고 편리하게 통행할 수 있는 도로를 조성하는데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1/10 [09:34]  최종편집: ⓒ 새만금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