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2곳 중 1곳 설 자금사정 '곤란'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1/16 [16:05]

中企 2곳 중 1곳 설 자금사정 '곤란'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1/16 [16:05]


최근 인건비 상승, 판매부진 등으로 인해 자금사정이 곤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도내 중소 2곳 중 1곳이 설 자금사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 전북지역본부(본부장 박승찬)는 16일 도내 1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자금사정이 곤란하다’ 고 응답한 중소기업이 절반(49.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설(54.0%) 대비 4.7%p 다소 감소한 수치를 기록한 반면 자금사정이 원활하다고 답한 곳은 9.6%에 그쳤다.


자금사정 곤란원인으로는 ‘인건비 상승’(55.6%)이 가장 많았고 ‘판매 부진’(44.4%), ‘원부자재 가격상승’(27.8%), ‘납품대금 단가 동결·인하’(25%), ‘판매대금 회수지연’(16.7%) 등이 각각 뒤를 이었다.
도내 중소기업은 올 설에 평균 1억 8,920만원의 자금이 필요한 것으로 답해 지난해(1억 6,420만원)보다 2,500만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족한 설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결제연기’(47.8%), ‘대책없음’(37.0%), ‘금융기관 차입’(34.8%), ‘납품대금 조기회수’(32.6%) 등의 방법을 계획하고 있는 중소기업 비중이 높아 자금부족 문제가 거래기업으로 확산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대책없음’ 응답이 37.0%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 가운데 이는 매출액 및 종사자수 규모가 영세한 기업의 응답비중이 높게 나타나 영세기업에 대한 금융기관의 지원확대 및 홍보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설 상여금(현금)을 ‘지급예정’이라고 응답한 업체는 지난해 대비 14.0%p 감소한 45.2%로 나타났으며 정률 지급시 기본급의 50.5%를 지급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또 금융기관을 통한 자금조달 여건에 대해 ‘곤란하다’는 응답은 39.7%였으며, 금융기관에서 자금 조달시 주요 애로사항으로는 ‘매출액 등 재무제표 위주 심사’(49.3%), ‘대출한도 부족’(40.3%), ‘높은 대출금리’(25.4%) 등 순으로 각각 나타났다.
특히 설 휴무계획에 대해서는 4일을 휴무할 것이라고 응답한 업체가 89.0%로 가장 많았다.


중소기업중앙회 박승찬 전북지역본부장은 “도내 중소기업의 설 자금 사정이 지난해와 비교해 다소 나아지긴 했지만 최저임금 인상 여파로 인건비 상승에 애로를 겪는다는 기업 비중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며 “특히 매출액이 적은 기업은 자금사정에 대한 우려가 높으면서도 자구책 마련이 쉽지 않은 사정이므로 영세기업들에 대한 은행권과 정책금융기관의 포용적인 금융관행정착 및 관심을 요청한다”고 말했다./박형권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