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中企 절반 "신남방국가 수출 증가 기대…정부 지원강화 필요"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1/28 [16:20]

수출 中企 절반 "신남방국가 수출 증가 기대…정부 지원강화 필요"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1/28 [16:20]


도내 수출 중소기업들은 올해 수출 증가 예상지역으로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아세안과 인도를 포함한 11개국을 일컫는 '신남방국가'를 꼽았다.


28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전국의 수출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중소기업 수출전망 및 정책과제 조사'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절반(49.3%)은 수출 증가가 기대되는 지역으로 신남방국가를 꼽았다.


이어 최대 교역국인 '중국'(29.3%)과 '유럽'(25.3%), '신북방국가'(16%), '북미'(12.3%) 등을 올해 수출 증가 예상지역으로 전망했다.
올해 수출전망에 대해선 '보통'이라고 답한 중소기업이 절반 가량(53%)을 차지했고 '좋음'(28.7%), '나쁨'(15%), '매우 나쁨'(2%), '매우 좋음'(1.3%) 순으로 각각 나타났다.


또한 올해 수출에 영향을 끼칠 대외 리스크로는 ‘전세계 경기 악화 및 주요 교역국의 내수침체’(64.7%)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미중 무역 분쟁’(14.3%)과 ‘미·이란 분쟁으로 인한 중동 리스크’(10.7%) 등도 주요 리스크로 봤다.


또 대외리스크에 대한 대응책으로는 '신흥시장 개척 등 수출 시장 다각화'(41%)를 꼽았고 '기존 거래처 관리 강화'(35.7%), '별도 대응방안 없음'(16.7%) 등으로 답했다.
시장다변화를 위한 신규진출 희망 시장으로는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아세안과 인도를 포함한 11개국을 일컫는 '신남방국가'(35.7%)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유럽'(23%), '북미'(18.7%), '신북방국가'(15.7%) 순이었다.


중소기업 수출 확대를 위한 정부 중점과제로는 '전시회·시장개척단 등 해외마케팅 지원강화'(52.7%)를 요청했고, '수출 기업 우대금융 정책 및 지원강화'(47.7%), '신남방·북방 등 신흥시장 개척 지원 확대'(34.3%) 등이 뒤를 이었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올해도 미중 무역분쟁, 중동문제 등 다양한 수출 리스크가 있음에도 중소기업들은 긍정적인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만 대다수의 중소기업들이 수출 다변화를 위해 신남방국가로의 진출을 희망하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수출실적 감소에 영향을 끼친 대외 리스크로 응답 중소기업의 84.2%가 '전세계 경기 악화 및 주요 교역국 내수 침체'를 꼽았다.
/박형권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