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선관위 총선 D-60일 지방자치단체장 정치행사 참석 등 제한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2/14 [09:17]

전북선관위 총선 D-60일 지방자치단체장 정치행사 참석 등 제한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2/14 [09:17]

 

전북선관위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60일 앞둔 15일부터 선거일까지 지방자치단체장은 정당이 개최하는 정견·정책발표회 등 정치행사에 참석하거나 선거대책기구 등을 방문하는 행위가 제한되고 정당과 후보자는 그 명의로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우선 지방자치단체장은 △ 정당의 정강·정책과 주의·주장을 선거구민을 대상으로 홍보·선전하는 행위, △정당이 개최하는 시국강연회, 정견·정책발표회, 당원연수·단합대회 등 일체의 정치행사에 참석하는 행위, △ 선거대책기구, 선거사무소, 선거연락소를 방문하는 행위가 제한된다.
다만 창당·합당·개편대회 및 후보자선출대회에 참석하거나 당원으로서 당원만을 대상으로 개최하는 정당의 공개행사에 의례적으로 방문하는 것은 가능하다.
또한 지방자치단체장과 소속 공무원은 교양강좌, 사업설명회, 공청회, 직능단체모임, 체육대회, 경로행사, 민원상담 기타 각종 행사를 개최하거나 후원할 수 없다.
다만 △법령에 의해 행사를 개최·후원하는 행위, △특정일·특정시기가 아니면 그 목적을 달성할 수 없는 행사, △ 천재·지변 기타 재해의 구호·복구를 위한 행위, △직업지원교육 또는 유상으로 실시하는 교양강좌나 주민자치센터가 개최하는 교양강좌를 후원하는 행위,△집단민원 또는 긴급한 민원을 해결하기 위한 행위 등은 가능하다.
아울러 누구든지 15일부터 선거일까지 ‘여기는 ○○당 정책연구소입니다’, ‘△△△후보 사무실입니다’등 정당이나 후보자(입후보예정자 포함)의 명의를 밝혀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를 할 수 없다.
이는 정당이나 후보자가 여론조사를 빌미로 인지도를 높이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다.
다만 정당이 당내경선 여론조사를 하거나 정당이나 후보자로부터 의뢰받은 여론조사기관이 의뢰자를 밝히지 않고 자신의 명의로 여론조사를 하는 것은 선거운동에 이르지 않는 한 가능하다.
전북선관위는 ‘공무원의 선거관여 행위 금지 안내’책자를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에 배부하면서 소속 공무원과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공무원의 선거관여 행위 금지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대기기자/daehope@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