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환 교육감 “등교수업에 따른 문제는 도교육청이 책임질 것”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5/26 [09:26]

김승환 교육감 “등교수업에 따른 문제는 도교육청이 책임질 것”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5/26 [09:26]

 

전북지역 학교의 등교수업이 순차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등교수업에서 발생하는 모든 문제는 도교육청이 책임진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김 교육감은 25일 확대간부회의에서 “학교 현장에서 교사들이 전문성을 가지고 판단한 결과에 대해 일일이 책임을 묻는 일은 없어야 한다”면서 “등교수업에 따른 문제는 도교육청이 책임지는 것이라는 것을 교사들이 명확하게 인지할 수 있도록 해주고 교사들도 이 부분은 신뢰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김 교육감은 “방역대책은 꼼꼼하게 원칙대로 잘 지켜줘야 한다”면서도 “학교 현장에서 판단할 수 있는 여지는 줘야 한다”고 언급했다.

 

등교수업을 격주로 할 것인지, 매일 할 것인지, 수업을 몇 분 단위로 운영할 것인지, 점심시간은 어떻게 운영할 것인지 등은 학교 여건에 맞게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 교육감은 “원칙을 세웠는데 그 원칙이 현장에서도 잘 맞으면 이것을 ‘구체적 타당성이 있다’고 하는데 너무 꼼꼼하고 세밀한 원칙을 주면 원칙과 현장이 맞지 않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현장은 도교육청보다 학교가 훨씬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학교의 자율적 판단을 존중해줘야 구체적 타당성을 최대한 확보하면서 원칙이 힘을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인행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