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환 교육감 “학교 내 교통안전 신경써야”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6/29 [20:21]

김승환 교육감 “학교 내 교통안전 신경써야”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6/29 [20:21]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이 학교 밖 교통안전 문제뿐만 아니라 학교 내 교통안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29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아이들의 등교 시각과 교직원들, 외부 방문객이 방문하는 시간이 거의 비슷하다”면서 “그동안에는 학교 밖, 학교 주위의 교통안전에 대해서만 신경을 써왔는데 이제는 학교 내로 시선을 돌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김 교육감은 “민식이법이 시행됐지만 학교 구간을 통과할 때 경각심을 가지고 통과하는 운전자들이 얼마나 되느냐”고 반문한 뒤 “아직은 우리 사회가 원칙이 강하게 지배하는 사회가 아닌 내가 편한 것이 우선이라는 생각을 하기 때문으로 보인다”면서 아쉬워했다.

이와 함께 최근 국회에서 제정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기초학력보장법과 관련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김 교육감은 “기초학력에 대한 개념 정의를 내리는 것은 굉장히 복잡하고 어려운 일인데 일부에서는 이를 쉽게 판단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그들의 기준에서 기초학력을 정의하고 그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아이들이 발생했을 때 그 원인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고 있다. 아이들의 학력 격차는 부모의 경제적 사회적 지위 격차와 연결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특히 김 교육감은 “전북은 기초학력을 교사가 관리하도록 하고 있다. 기초학력을 지도할 때 교사가 학부모의 동의를 받아 진행하고, 그 경과는 학부모에게만 제공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기조는 계속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나친 공포심을 경계토록 했다.

김 교육감은 “적정한 긴장감을 유지하는 것은 일을 더 정확하게 할 수 있는 요인지 되지만 일정 수준을 넘어서는 긴장감은 일을 못 하게 만든다”면서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경계는 늦추지 말되 지나친 공포에 휩싸이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적정한 햇빛을 쐬고, 물을 잘 마시고 이용하고, 식물성 비타민을 적절히 섭취하면서 면역계를 강화시켜야 한다”면서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시대에 전북교육이 정신적, 육체적으로 면역이 강한 교육으로 전환되는 기회가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이인행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