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역학조사관 임명예정자 확정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7/31 [17:07]

전주시, 역학조사관 임명예정자 확정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7/31 [17:07]

 

전주시가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 방지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역학조사관을 확정하고 촘촘한 방역태세를 갖춰 나가기로 했다.

시는 감염병 현장에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역학조사관 임명예정자를 확정하고 오는 14일부터 기본교육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이는 9월 5일부터 시행되는 ‘감염병예방법’에서 인구 10만 명 이상 시ㆍ군ㆍ구가 소속 공무원으로 1명 이상의 역학조사관을 두도록 한 데 따른 조치다.

이번에 확정된 역학조사관 임명예정자의 경우 136시간의 기본교육을 이수한 뒤 9월 5일 수습역학조사관으로 지정된다.

수습역학조사관은 역학조사관 교육과정을 지속해 나가면서 전북도 역학조사관의 지휘 하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현장 업무와 역학적 연구도 병행해 나가게 된다. 교육과정을 모두 수료한 2022년 12월에는 전주시 역학조사관으로 정식 임명돼 감염병 예방을 위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역학조사관은 역학조사에 대한 계획을 수립하고 결과를 분석하는 업무를 맡는다.

확진자가 발생할 시에는 24시간 내로 현장조사 및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파악한 뒤 접촉자를 찾아내 자가 격리 조치를 내리는 일련의 과정을 담당하게 된다. /조세형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