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국악원이 추천하는 슬기로운 국악생활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0/05/13 [17:05]

국립민속국악원이 추천하는 슬기로운 국악생활

새만금일보 | 입력 : 2020/05/13 [17:05]


국립민속국악원이 광한루사업소와 연계해 남원을 대표하는 장소인 광한루원에서 우리음악을 들을 수 있는 야외상설공연 무대를 마련했다.


<광한루원 음악회> 공연은 5월과 9월(총 8회) 진행할 예정이며 매주 목요일 2시 광한루원 내 완월정 무대에서 진행한다.


광한루원은 춘향과 몽룡의 사랑이야기가 시작되는 장소로 건축과 자연의 조화가 인상적인 곳이며 자연악기인 국악기의 음색을 들을 수 있는 절호의 장소로 매년 광한루를 방문하는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어 <광한루원 음악회> 제대로 즐기는 법을 소개한다.


△있는 그대로 보고 듣고 즐기기


누구나 한 번쯤은 봤던 공연 <사물놀이>를 시작으로 춘향과 몽룡의 <사랑가>, 민속무용의 아름다운 몸짓을 표현한 <소고춤> 등 관객들이 쉽게 즐길 수 있는 공연 내용과 해설로 있는 그대로 보고 듣고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기획했다.


△여유와 휴식, 힐링의 시간 만들기


<광한루원 음악회>는 완월정에서 국악을 감상하면서 광한루원 전경도 감상할 수 있는힐링의 시간을 마련한다.


한갑득류 거문고 산조가락을 가야금, 거문고, 아쟁과 함께 재구성한 기악중주<일청>을 감상하면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회복할 수 있을 것이다.


△민요도 부르고, 판소리 추임새도 곁들여 함께하기


<사랑가>를 들으면서 명창과 고수 그리고 관객의 추임새까지 곁들여 공연을 함께 만들어가고 전라도 지역의 대표곡인 <남원산성>,<성주풀이>,<진도아리랑> 등의 민요를 함께 부르면서 공연이 마무리 된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고자 입장객을 30명으로 제한하고 사람 간 1m 거리두기로 좌석을 배치해 운영한다.


또한 손소독, 마스크착용, 발열확인 등 감염예방 관리에 노력을 기울였다.


국립민속국악원 관계자는 "코로나 재확산 위험에 대비해 공연 전 감염예방교육과 공연 관람 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모두가 안전한 공연관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이인행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