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올해 아동보호 사업 대폭 늘렸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4/14 [16:00]

완주군, 올해 아동보호 사업 대폭 늘렸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4/14 [16:00]


아동 학대와 폭력 등이 사회적 이슈로 급부상한 가운데 완주군이 아동 보호를 위한 사업과 예산을 대폭 늘리는 등 환경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군은 올해 추진하는 179개 아동과 청소년 관련 사업을 담은 ‘아동친화도시 정책소개 책자’를 14일 발간하고 유엔아동권리협약 상 4대 아동권리별 사업과 예산을 분석·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모든 아이가 태어날 때부터 가지는 생존권과 발달권, 보호권, 참여권 등 ‘4대 아동 권리’ 중 보호권 예산은 올해 총 85억5,70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6억7,6900만원(24.5%) 급증했다.

관련 사업 역시 같은 기간 중 42개에서 52개로 23.8%나 늘어났다.

 

‘아동 보호권’은 차별이나 학대와 방임, 폭력, 과도한 노동 등에서 차별받지 않고 해로운 것으로부터 보호받을 권리를 뜻한다.

군은 아동 학대와 폭력, 차별 등이 사회적인 문제로 등장하고 있어 아동보호 업무 추진이나 아동청소년 안전네트워크 휴센터 조성 등 신규 사업을 늘려 과제수를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동 보호를 위한 예산은 2018년 52억8,100만원에서 계속 증액해 올해 처음으로 80억원을 넘어섰다.

반면에 코로나19 여파로 대면활동이 감소하면서 ‘아동 발달권’ 예산과 사업은 감소세를 보였다.

발달권 예산은 올해 412억7,900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26%가량 줄어들었다.

 

문명기 교육아동복지과장은 “아동친화도시에 거주하는 아동과 군민 누구나 정책에 대한 접근성을 확대하기 위해 이번 정책 책자를 발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누구나 관련 서비스를 차별 없이 제공받을 수 있도록 정보 제공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유성수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