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전주 시민을 위한 특별 이벤트 열어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4/23 [15:36]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전주 시민을 위한 특별 이벤트 열어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4/23 [15:36]


오는 29일 개막을 앞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전주 시민들과 함께하는 이벤트를 대폭 확대하고 전주 곳곳에서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가장 먼저 주목할 만한 행사는 올해 첫선을 보이는 ‘골목상영’이다.

 

지역 유관 단체와 전주국제영화제가 적극적으로 협업해 전주 시내 특색 있는 공간에서 진행하는 야외 상영 프로그램인 골목상영은 전주를 찾는 관객에게는 색다른 공간에서 영화 관람의 기회를 제공하고 전주 시민들에게는 독립·예술영화를 편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골목상영은 전주의 명소인 남부시장 하늘정원과 영화의거리(객리단길), 동문예술거리에서 30일부터 5월 4일까지 매일 오후 8시부터 영화 상영을 시작하며 선착순 입장 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전주 곳곳의 골목을 영화관으로 만들어줄 상영작은 총 5편으로 전주국제영화제가 투자, 제작하는 ‘전주시네마프로젝트’ 중 <국도극장: 감독판>(전지희 감독)과 <겨울밤에>(장우진 감독), <파도치는 땅>(임태규 감독)을 선보인다.

 

또한 전주국제영화제 수입 작품인 <파리의 밤이 열리면>(에두아르 바에르 감독)과 올해 상영작 가운데 ‘스페셜 포커스: 코로나, 뉴노멀’에서 소개되는 <코로나의 밀라노>(밀라노의 영화감독들)도 상영된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가정의 달 5월, 온 가족이 함께 영화제를 즐기며 추억을 쌓을 수 있는 ‘가족사진 콘테스트’를 개최한다.

 

전주시를 주소지로 둔 전주 시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이번 행사는 전주국제영화제에 참여하거나 전주영화의거리 또는 전주한옥마을에서 촬영한 가족사진을 이메일(jeonju-event@jeonjufest.kr)로 접수하면 심사를 통해 수상작을 선정한다.

참가자는 1인당 총 3회까지 접수할 수 있으며 접수 기간은 29일부터 5월 10일까지다.

전주지역 예비 영화인들을 위한 행사도 마련됐다.

 

전북대학교, 전주대학교 등 전주시 소재 영화과 또는 영화동아리 학생들을 대상으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기간 특별 상영회를 진행하는 것.

이번 특별 상영회는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전주 지역 예비 영화인들에게 영화 관람의 기회와 전주국제영화제 참가 혜택을 적극적으로 제공해 지역 영화인들의 육성에 앞장서고 응원하겠다는 전주국제영화제의 의지를 담아냈다./이인행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