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형 뉴딜 ‘추가 발굴+공모 대응’ 쌍끌이 전략 나선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5/11 [15:48]

완주형 뉴딜 ‘추가 발굴+공모 대응’ 쌍끌이 전략 나선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5/11 [15:48]


완주군이 지역 발전과 비전 창조를 위한 ‘완주형 뉴딜’ 추진을 본격화하기로 하고 신규사업 추가 발굴과 지역균형 뉴딜 공모 대응에 적극 나서는 등 쌍끌이 전략에 돌입한다.

11일 군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총 160조원을 투자해 일자리 190만 개를 창출하는 한국판 뉴딜을 추진 중이며 지역균형뉴딜에만 73조3,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군은 이와 관련 지난해 K-뉴딜 성공을 위한 지자체 토론회와 정책 특강을 가진 데 이어 완주형 뉴딜 종합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3개 분야 48개 세부사업에 국비 5,034억원을 확보하기로 했다.

군은 이들 사업 외에 신규 사업을 추가로 발굴하고 지역균형 뉴딜 관련 공모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등 ‘완주형 뉴딜’을 본격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지역 현안이 ‘전북형 뉴딜’ 주요 사업과 지역균형 뉴딜 대표사업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새로운 사업화를 본격화한다는 방침 아래 분과별 태스크포스(TF) 운영과 전문가 자문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특히 기획재정부가 지역균형 뉴딜 공모사업에 지역 발전도에 따라 가점을 차등화해 반영하는 내용의 예산 집행 지침을 올해 초 각 부처에 통보한 만큼 ‘지역균형뉴딜’ 관련 공모에도 입체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정부가 지역균형 뉴딜 공모사업을 선정할 때 균형발전 지표를 활용하기로 해 상대적으로 낙후한 전북이 유리한 결과를 얻을 수 있어 기회 요인을 확실하게 잡겠다는 완주군의 전략이다.

군은 전문가와 기업 등이 참여하는 ‘범(汎)완주 뉴딜 TF’를 확대 운영하고 기존 발굴사업의 내실화와 신규 사업 구체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를 통해 내달까지 전북도와 정치권을 대상으로 전북형 뉴딜과 대선공약 대표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기로 했다.

군은 또 올 하반기부터 2023년 신규 뉴딜사업 발굴에 착수하는 등 신규 국가예산 확보사업 발굴과 연계해 효율성을 높여가기로 했다.

 

군의 한 관계자는 “완주형 뉴딜의 본격 추진을 위해선 정부와 전북도의 방향을 예의주시하며 국가예산 편성 순기에 맞춰 단계별로 연계 대응해 나가야 한다는 방침”이라며 “지역 현안이 올해 전북형 뉴딜과 대선공약 대표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말했다./유성수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