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형 뉴딜 성공' 전북도-정부 힘모은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5/20 [17:03]

'전북형 뉴딜 성공' 전북도-정부 힘모은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5/20 [17:03]

 


전북도가 추진하는 전북형 뉴딜 정책의 성공을 위해 정부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도는 20일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와 공동으로 '한국판 뉴딜, 지역에서 길을 찾다!'를 주제로 정부 출범 4주년 기념 한국판 뉴딜 경청.공감 전북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한국판 뉴딜정책의 성공을 위해 현장에서 국민의 의견을 듣는 한편 각계 전문가 간 소통과 의견을 나누기 위한 자리다.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해 조대엽 위원장,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박재민 행정안전부 지방재정경제실장 등과 도내 학계 및 산업연구원 등 관련 전문가, 기업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회에 앞서 양 기관의 상호 협력과 지원을 위한 협약식과 함께 전북의 지역 균형뉴딜 정책을 지원하기 위해 도내 학계와 전문가를 중심으로 구성된 국정자문단 출범식이 열렸다.


박재민 지방재정경제실장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은 지역 균형 뉴딜로 전북형 뉴딜의 성공은 창의적이고 지역 특색에 맞는 사업을 얼마나 발굴.추진하는지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회는 △제1세션 '한국판 뉴딜과 신재생에너지' △제2세션 '한국판 뉴딜과 지역경제' △제3세션 '지역 뉴딜의 정의로운 전환과 사회적 대화'를 주제로 나눠 진행됐다.


제1세션에선 기후변화 대응 핵심 수단인 재생에너지 육성 추세와 문재인 대통령의 2050 탄소중립 선언에 따른 한국의 재생에너지 정책의 나아갈 방향에 대한 발표와 함께 토론이 진행됐다.


제2세션은 한국판 뉴딜과 지역경제를 주제로 한국판 뉴딜과 경제사회 구조의 대전환 필요성, 휴먼 그린자본주의 등을 다뤘다.


이 자리에서 이강진 전북연구원 연구본부장은 "경제 위기와 경제사회 구조의 급변화 속에서 지역 주도로 국가적 위기를 발전의 기틀로 활용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전북지역 산단의 대개조 등 3대 뉴딜·9대 분야·27개 역점 추진 과제를 소개했다.


토론자로 나선 신원식 도 정책기획관은 전북형 뉴딜 추진상황을 설명하면서 "한국판 뉴딜의 지역경제 확산을 위해서는 형평성 차원에서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을 우선 개발해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정부 차원의 예타면제 또는 간이 예타 활성화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발표한 균형발전 지표의 적극적인 적용을 요구했다.


제3세션에선 지역뉴딜의 정의로운 전환과 사회적 대화를 주제로 탄소산업 협동조합 중심의 '전주형 일자리 모델'이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과제로 제시됐다.


송하진 지사는 "전북형 뉴딜은 생태문명으로 전환을 위해 핵심사업인 미래차와 신재생에너지, ICT 융합 신산업을 집중 육성해 2025년까지 일자리 11만개를 창출할 계획"이라며 "정책기획위원회와 전북도 간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타 지역에 비해 상호 굳건한 협력 시스템을 통해 전북형 뉴딜의 성공을 이룩하겠다"고 밝혔다.


조대엽 정책기획위원장은 "한국판 뉴딜 홍보와 지역의 애로사항 및 의견을 적극 수렴하겠다"며 전북도민의 지지와 성원을 당부하고 “전북형 뉴딜의 성공을 위해 정책기획위원회 차원에서 남다른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이인행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