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RE300 프로젝트 청사진 공개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5/31 [17:30]

호남 RE300 프로젝트 청사진 공개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5/31 [17:30]

 

호남의 미래 성장동력 마련을 위한 '호남 초광역 에너지 경제공동체(호남 RE300)'의 청사진이 나왔다.


전북도는 지난달 31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호남 RE300 프로젝트 사전용역 결과보고회를 개최했다.


호남 RE300은 그린뉴딜과 지역균형뉴딜을 결합한 호남형 '한국판 뉴딜' 전략이자 호남권 최초의 초대형 경제공동체 프로젝트다.


오는 2050년까지 호남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300%를 신재생에너지로 생산하고 추가 생산분을 타 지역이나 국가로 송전하는 전용 전력 공급망을 갖추는게 목표다.


이번 용역은 민주연구원과 3개 시.도당, 3개 광역단체가 공동으로 기획.주관했다.


용역보고서에 따르면 '호남 RE300'은 2034년 RE100 달성, 2050년 RE300 달성 등 2단계로 구성됐다.


우선 'RE100'은 2034년까지 초광역 에너지망 기반을 구축하는 계획이다.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내 호남지역 송·변전설비 계획 우선 실행, 직·교류 혼합 배전망 확대를 통한 소규모 자원 수용능력 제고, 호남지역 내 단위 배전망 자립 및 상호 연계 기반 마련 등을 추진한다.


이어 'RE300'은 2050 대한민국 탄소중립 실현에 맞춰 RE100으로 기반을 구축한 초광역 에너지망을 완성하는 단계다.


대규모 수소연료 공급망 구축을 통한 기존 가스 공급망 대체, 전기·열·가스 간 에너지 전환(섹터 커플링) 인프라 구축.확대, 호남지역 내 단위 배전망 및 열 공급망 상호 연계 완성 등이 핵심이다.


김성주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은 "호남 에너지공동체 RE300은 낙후지역인 전라도에서 탄소중립 사회로 가는 길을 여는 선도사업"이라며 "새만금을 그린뉴딜 중심지로 만들어 국가 균형발전을 이루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호남 RE100 투자계획 규모는 2034년 기준 재생에너지 전원 확대에 약 142조6,417억원, 초광역 에너지고속도로 구축에 60조6,941억원 등 국비와 민간자본 포함해 총 203조3,358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이에 따른 생산유발 효과는 387조6,862억원, 부가가치유발 효과 132조9,966억원, 취업유발 효과 150만6,439명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앞서 민주당 호남권 국회의원 26명은 지난해 호남 RE300을 공동의제로 삼고 3개 시.도당이 각 광역단체에 프로젝트를 제안, 지난 2월 용역에 착수했다.


민주당은 이번 용역 결과를 토대로 6월 중 대통령 보고대회를 열 예정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광주, 전남과 함께 새만금과 신안의 바람과 태양을 활용해 에너지를 생산하고 지역민의 소득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찾고 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한국판 뉴딜을 성공시켜 서남권 광역경제권의 도약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이인행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