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전주시장,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 수상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6/02 [22:22]

김승수 전주시장,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 수상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6/02 [22:22]

 

 성매매집결지 선미촌을 문화예술과 인권의 공간으로 탈바꿈시킨 김승수 전주시장이 지역 혁신을 연구하는 전문기관으로부터 민관 협력 거버넌스를 통해 지방자치 발전에 혁신적으로 기여한 최고의 지방자치단체장으로 선정됐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2일 서울여성플라자 1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21 제3회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 시상식’에서 지방자치단체장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사)거버넌스센터가 주최하고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공모대회 조직위원회(대회장 김진현, 조직위원장 이형용)가 주관하며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등이 후원한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은 참여와 파트너십 등 거버넌스 패러다임에 기반해 우수한 정치역량을 발휘한 지방자치단체장에 수여되는 상이다.
 거버넌스지방정치대상 심사위원회는 지방자치단체장들을 대상으로 거버넌스 구현도, 성취도, 혁신 파급력, 창의성·참신성, 자기계발 등의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추진 등 시민들과의 꾸준한 소통과 참여를 이끌어온 김 시장을 올해의 대상으로 선정했다.
 선미촌을 무대로 한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는 지자체의 적극적인 주도로 민관 협력을 이끌어낸 대표적인 거버넌스 성공사례로 꼽힌다.
 지난 2015년부터는 집결지 내 건물들을 하나씩 임대·매입해 현장시청을 세워 소통을 강화했으며, △물결서사(예술책방) △뜻밖의 미술관(예술작품 전시관) △노송늬우스박물관(마을사박물관) 등 문화예술 공간을 조성했다. 또 지난 2019년에는 대한민국 소통협력공간 1호인 ‘성평등전주’가 들어서 선미촌의 역사를 담은 상설 기록전시관과 여성인권 및 성평등 실현 장소로 활용되고 있으며, 폐자원을 가치 있는 상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전진기지인 ‘새활용센터 다시봄’이 구축돼 활기를 찾고 있다.
 이와 함께 김 시장은 ‘시민들은 정책의 소비자이기 이전에 공동 생산자’라는 원칙 아래 민선6기부터 시정 모든 분야에 시민들이 참여하는 거버넌스를 실천해왔다. ‘다함께 우리 모두 지혜를 모으는 마당’을 뜻하는 다울마당을 통해 생태동물원, 차 없는 사람의 거리 등 전주시 주요 현안이나 중심 시책의 입안 및 결정 과정에서 시민들의 참여를 보장하고 의견을 모을 수 있게 제도화했다.
 또 시민 속에서 답을 찾는 직접민주주의 실현 방식인 ‘시민원탁회의’를 진행하는 등 시민들과 정책토론회를 이어왔다. 최근에는 대한방직 부지 개발사업 등 시민들에게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업에 공론화 방식을 도입해 시민들이 직접 지역개발의 청사진을 구상할 수 있도록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선미촌 변화의 힘은 시민단체, 여성단체, 행정, 유관기관 등이 모여 ‘인권과 도시의 흔적’이라는 두 가지 관점을 놓치지 않고 인내심 있게 끌고온 데 있다”면서 “원하는 것을 꿈꾸는 상상력과 용기, 그리고 협력을 통한 사회적 연대를 통해 앞으로 선미촌을 ‘인권과 평화의 숲’으로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