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정호 미래형 관광거점도시 신호탄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6/07 [17:11]

옥정호 미래형 관광거점도시 신호탄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6/07 [17:11]

 

 

임실군의 최대 역점사업인 옥정호 종합관광개발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군은 제2기 섬진강 에코뮤지업 조성사업인 '옥정호 힐링랜드'가 지방재정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고 7일 밝혔다.


옥정호를 중심으로 한 관광개발사업의 필요성과 정당성을 인정받게 됨에 따라 대한민국 최고의 복합.체류형 관광단지 조성에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군은 국비를 포함한 총 1,009억원을 투입해 옥정호를 기반으로 한 문화관광 활성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붕어섬 에코가든, 수변산책로 등 2개 사업을 완료하고 붕어섬 출렁다리 조성사업, 짚라인, 특화단지조성, 옥정호 물문화 둘레길 조성사업, 에코뮤지엄 진입 및 연결도로, 교차로개선사업 등 6개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또한 옥정호 관광개발사업의 미래가치에 투자하기 위해 벌써부터 관광 관련 시설·업체 등에서 민간투자 유치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원활하게 민간투자 유치를 이끌어내고 이를 바탕으로 성공적인 명품 관광단지가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군은 현재 옥정호 수변개발사업 등과 연계해 친환경 관광벨트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사람중심·자연친화적'관광개발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와 자연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것은 물론 임실의 관광 인프라 증진 및 새로운 관광거점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옥정호를 기반으로 한 복합.체류형 관광단지 조성이 가시화되며 임실의 새로운 미래 관광을 이끌어갈 본격적인 옥정호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울러 옥정호를 중심으로 임실치즈테마파크와 성수산, 오수의견관광지 등 임실이 자랑하는 풍부한 관광자원을 연계해 새로운 볼거리와 먹거리, 즐길거리를 창출해 나갈 전망이다.


심민 군수는 “옥정호 복합·체류형 관광단지는 자연과 어우러진 가족 중심의 힐링 공간”이라며“남녀노소 모두가 공감하고 즐기며 체험할 수 있는 관광 문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김철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