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구체화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6/10 [17:04]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구체화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6/10 [17:04]

 

 

무주군이 군정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을 현실화시키기 위해 10일 문화체육관광부에 'Again 태권도를 위한 U-프로젝트(이하 U-프로젝트)'로 명명한 정책 제안서를 공식 제출했다.
제안서에 따르면 U-프로젝트는 말굽자석의 모양과 원리를 적용한 사업 개념으로 자석이 철가루를 끌어 모으듯 태권도를 매개로 세계인을 끌어 모으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U’의 의미는 ‘Universe(전 세계, 전 인류)로 자석의 ’N극’은 North Korea(북한), ‘S극’는 South Korea(남한)’이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궁극적으로는 세계가 하나 되고(ONE WORLD) 남과 북이 하나(ONE KOREA)돼 남 · 북한 평화 정착 기반을 조성하고 세계 평화에 기여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정책 비전으로 ‘태권도로 세계 평화와 인류 번영에 기여’하는 것을 내세웠으며 태권도의 세계화 · 산업화 및 올림픽 영구 종목화를 정책 목표로 제시했다.
U-프로젝트의 핵심 사업과 출구 전략은 글로벌 태권도 지도자 육성을 위한 전문 교육 기관인 (가칭)국제 태권도 사관학교를 설립하는 것으로 태권도가 국기인 만큼 설립주체는 국립으로 하되 전북도와 무주군이 부지 제공과 사업비 등을 부담하겠다는 내용을 제안서에 담았다.
사업 부지는 사업비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태권도원 민자 지구를 활용하고 학교 형태는 1년 과정의 ‘국방대학교’ 처럼 학부 과정이 없는 ‘대학원대학’이 적정하다는 안을 포함시켰다.
입학정원은 올림픽(태권도 종목) 출전국(70개국) 각 2명씩 140명, 그밖의 세계태권도연맹 회원국(140개국) 각 1명씩 140명, 국내 20명 등 총 300명이 알맞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문현종 행정복지국장은 “그간 온 · 오프라인상에서의 서명운동과 태권도계와의 업무협약 등을 추진하면서 국민 공감대를 형성했던 정지작업들을 토대로 문체부에 공식 제안을 하게 된 것”이라며 “고속도로 5Km 건설비용이면 전 세계로 수백만Km를 뻗어나갈 태권도 문화 고속도로인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조성이 가능한 만큼 U-프로젝트의 투자가치를 이해하는 계기도 될 것으로 기대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무주군은 지난해 10월부터 사관학교 설립 지지 국민 서명운동을 진행 중으로 4월에는 무주군민들로 구성된 국제 태권도서관학교 설립 추진위원회를 결성해 여론 형성 기반을 다지고 내실 있는 홍보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태권도계를 결집시키기 위해 세계태권도연맹과 국기원, 대한태권도협회 등과도 업무 협약을 맺었으며 전북 시장 · 군수협의회와 시 · 군 의회 의장단협의회에서도 나서 사관학교 설립이 국가사업으로 추진돼야한다는 건의문을 청와대와 국회, 문체부, 각 정당에 전달한 상태다.
이외에도 무주군은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관련 책자를 제작해 관내 기관들과 사회단체, 마을 구심체들을 비롯한 정부와 국회, 태권도 단체, 전국 대학교 태권도 학과 등지에 배포 중이다. /정을윤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