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권자인 시민의 힘, 언제 어떻게 써야 할까?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11/29 [07:27]

주권자인 시민의 힘, 언제 어떻게 써야 할까?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11/29 [07:27]

     

 

선거철이다. 큰 선거들이 코앞이다. 선출직 공무원을 맡겠다는 많은 정치 지망생들이 있다. 걸어온 길이 바르고 곧고 깨끗하게 지역을 위해 일해보겠다는 출마자들의 도전은 분명 환영할 일이다. 하지만 크든 작든 남 앞에 서는 사람은 기본적으로 요구되는 자질이 있다. 바로 올바른 인성, 멸사봉공의 자세, 직책에 맞는 업무능력이다. 이런 품성과 역량을 갖춘 인재들이 지역의 일꾼이 되고 그들이 국가의 건실한 정치 지도자로 성장해 가는 것은 중요한 일이다. 그래서 지역과 국가가 정치 지망생들을 더 많은 자질을 갖춰 좋은 지도자로 키워내는 것은 지역의 생존과 발전, 국제관계에서 국가 존립을 위해 꼭 필요하다. 그럼 왜 좋은 지도자를 키우는 일이 중요할까? 우리 역사에서 동학농민혁명, 일제강점기, IMF 등 국가 위기 때마다 무능‧부패한 국가 지도자들 때문에 얼마나 많은 죄 없는 국민들이 재산을 잃고 고통을 받고 죽임을 당했는가. 이런 비운의 역사는 올바른 지도자가 필요함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선거철이면 많은 유권자들이 묻는다. “급여도 작고, 내 시간도 없이 바쁘고, 별 이익도 없다는데, 선출직을 하려고 목을 매는지 모르겠다. 뭔가 이득이 있으니 그렇게 서로들 하려고 하는 것 아니냐? 깨끗한 사람이 왜 정치는 하려고 해? 당선되면 뭐 하려고?” 냉소적이고 듣기에 거북하지만 냉철한 질문이다. 정치를 왜 하려는지, 당선되면 뭘 어떻게 할 것인지, 그 직책을 제대로 해내기 위한 기본 자질을 갖췄는지, 철저한 자기 검증을 선행하라는 뜻일 것이다. 사실 선출직 공무원이 출세의 자리인가? 명예의 자리인가? 아니면 이익을 취하는 자리인가? 분명한 것은 출세도, 명예도, 이익을 취하는 자리도 아니다. 시의원들의 바깥 활동은 때로는 휴일임에도 민원 발생 현장을 방문하고, 수시로 민원인의 접견 내용을 관련 부서와 협의하고, 리‧통장, 주민자치회, 체육회 등 동과 시의 행사에 자주 참석해 민원을 듣는 일이다. 의회 안에서는 업무보고, 조례와 공유재산 심사, 사무감사, 예‧결산 활동, 각종 위원회 참석, 시정질문과 5분 자유발언 등 자료 준비와 이를 공부하고 글로 써서 발표하려면 정말 시간이 바쁘다. 대부분의 시민들은 주로 의원들의 의회 밖 활동만 보지만, 사실 중요한 건 의회 안에서 이루어지는 활동들을 방청하고 모니터링하는 데 큰 관심을 둬야 한다. 왜 그럴까? 그래야 의원의 의정 활동 내용들을 제대로 알고 평가해 잘한 것은 칭찬하고 잘못한 것은 질책도 해서 우리와 후대들을 위해 더 좋은 사회를 만들어 갈 수 있기 때문이다. 흔히 정치판이 개판이고 정치인을 그놈이 그놈이다는 식으로 매도하지만, 실은 정치에 대한 냉소와 무관심이 정치를 더 나쁘게 만든다. 농촌에서 하루 품삯을 주고 주인이 일꾼에게 일을 시켜도 주인은 일꾼이 일을 잘하는지 못하는지 눈여겨본다. 하물며 주권자인 주민이 지역의 명운을 좌우할 지역의 일꾼을 뽑아 놓고, 그가 어떤 일을 하고 있고, 어떤 자세와 태도로 일을 하는지, 일은 잘하는지 못하는지, 능력과 자질이 있는지 없는지 따져보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 아닌가. 의정 활동은 의원이 하지만 그 활동에 대한 평가로 옥석을 가려내는 일은 유권자인 주민의 몫이자 책무다. 그러면 어떻게 옥석을 가려야 할까? 정치발전의 최대의 걸림돌인 혈연, 지연, 학연 여부를 벗어나 객관적 시각과 기준으로 평가해야 한다. 그 기준은 선악과 정오(正誤), 언행과 표리(表裏)의 일치, 공정과 정의 등 시대의 요구 가치가 돼야 한다. 또한 그 평가는 사심과 이해타산을 뛰어넘어 지역과 국가의 미래 발전에 맞고 후대에 부끄럽지 않아야 한다. 그것이 정치발전을 이루는 첫 단계다. 사실 의회에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누가 진정한 지역의 일꾼인지 금방 안다. 이 시대를 책임지고 일을 맡은 의원이나 일을 잘하라고 맡긴 유권자나 모두 지역의 미래 발전을 이끌 책무가 있다. 사회의 변화 속에 지역에 현재 어떤 문제가 있고, 어떤 문제가 예견되며, 그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 것인지, 해결 방법과 대안을 만들어 내는 일꾼이 좋은 의원일 것이다. 정치가 삼류고 발전이 더딘 이유가 뭘까? 많은 이들은 정치인을 비롯 우리 사회에 영향력 있는 지도자들이 올바른 가치관을 갖고 공동체를 위해 헌신하지 않고, 또한 내 편이 아니거나 내 이익과 배치되면 음해와 모함, 비방과 시기, 편 가르기로 인한 정치혐오와 무관심 때문이라고 한다. 성찰할 일이다. 정치는 국민 모두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이 시대의 가치들을 실현해 가는 과정이다. 정치인, 정치 지망생, 유권자 모두 정치의식을 높여야 한다. 갑오동학농민혁명 당시 농민들이 시대 가치 실현을 위해 판을 바꾸고자 했던 결기가 오늘날 선거판에도 살아 있어야 한다. 올바른 인성, 열정, 실력을 갖춘 정치인이나 정치 지망생들을 선출하기 위해 냄비같이 쉽게 식는 열판이 아닌, 시민의 진중하고 냉정한 회초리 같은 굳은 결기의 판을 벌려야 할 때다. 그것이 주권자인 시민의 힘을 제대로 써 지역과 국가의 정치발전을 이루는 길이다. /정상섭<정읍시의회 자치행정위원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