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부 전북인사 중용은 균형발전의 첫걸음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2/03/14 [07:00]

새정부 전북인사 중용은 균형발전의 첫걸음

새만금일보 | 입력 : 2022/03/14 [07:00]

 

 

 

 

전북은 전통적으로 진보색체가 강한 지역이다. 그래서 현재도 지역 국회의원 대부분이 민주당 소속이다. 그런데 이번 선거에서 전북표심이 상당한 변화를 보였다. 보수정당인 국민의 힘은 전북에서 역대 최고 득표율을 기록했다. 세대·젠더별 표심이 엇갈렸다. 특히 지역경제 활성화를 바라는 민심도 상당부문 표로 표출되며 변화를 보였다.

그러나 전북은 국민의 힘이 승리하면서 새정부와 여당이 될 국민의 힘과 연계된 정치인이 거의 없고, 관계도 상대적으로 미약하다. 낙후된 전북발전을 위해는 정부의 전폭적인 배려가 필요한데 가교역할을 할 시스템과 인맥이 취약하다. 균형발전은 국가으 우선정책이어야 하는데 그동안 현실은 그렇지 못했다.

지난 대선 기간 여야 후보들은 국가균형발전정책으로 비수도권 소외를 개선하겠다고 외쳤다. 전북처럼 이중차별을 받고 있는 낙후지역의 대전환을 이끌겠다고 역설했다. 대통령 당선자는 그 약속을 지켜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지역현안해결과 지역발전을 견인할 각종 신규사업추진, 예산을 획기적으로 배려해야 한다.

또 하나는 인사탕평이다. 새정부 내각에 전북인사의 정략적 중용이 필요하다. 역대정부에서 전북인사 중용이 도외시 된 적이 많다. 이 때문에 전북관련 사업과 예산 확보 등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번 선거에서도 여야 유력 후보들은 전북인재 중용과 호남 속 전북소외 개선, 통합 내각 구성 등 쌍방향 소통 인사를 추진하겠다고 수없이 약속했다.

그렇지만 역대 정권에서 전북은 지역개발정책과 인사에서 소외됐다. 특히 호남권으로 묶여 각종 지역개발사업과 정책, 예산 등 거의 모든 면에서 광주·전남위주로 배려되며 호남에서마저 변방으로 전락했다. 오죽하면 전북독자권역을 외치겠는가. 이제 전북이기를 바란다. 

대선 후보들의 약속은 낙후지역인 전북도민들에겐 희망의 메시지다. 표심변화의 원인이다. 새정부는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기대감이다. 새정부 균형발전의지를 가늠할 첫 단추는 인사 대탕평이다. 지난 20여년 간 진보와 보수정권의 전북출신 중앙부처 장관은 14명, 차관은 21명에 그쳤다. 문재인 정부에서 조금 나아졌지만 그래도 차이가 많다. 

전북은 지역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장·차관급 중용에서 영남에 밀리고, 호남 속에서도 변방 취급당했다. 각종 지역사업과 국가예산 확보, 지역발전을 위한 정책수립 등에서 그만큼 어려움이 컸다. 지역발전도 뒤졌다. 새정부는 각종 정책과 사업은 물론 인사탕평을 확실히 하는 다른 모습이길 기대한다.

국정 운영은 사람이 한다. 임명도, 일도 그렇다. 전북 출신 인사들을 적재적소에 중용해 지역낙후를 바로잡는 정책과 재정적 지원 역할을 하게 해야 한다. 세정부는 역대 정부와는 다른 정부이기를 기대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