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지역 지방선거후보 우후죽순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2/04/11 [15:41]

군산지역 지방선거후보 우후죽순

새만금일보 | 입력 : 2022/04/11 [15:41]

 

▲ 순정일 편집국장 대우    


오는 6월 1일 치러지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불꽃튀는 경쟁이 치열하다.
군산시장의 경우 현 시장을 비롯해 5명이 예비후보로 등록을 마쳤다.
그중 민주당이 4명, 진보당이 1명이다.
또 도의원의 경우 1선거구에서 4선거구까지 현역 의원 4명을 포함해 총 14명이 예비후보로 등록을 마치고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시의원의 경우 현역 시의원 비례대표를 제외, 20명을 포함해 총 40명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선거운동이 한창이다.
이들 후보들은 하나같이 기호 1번 더불어민주당이다.
시장출마를 선언한 후보는 5명중 단 1명만 무소속 후보이고 모두가 민주당이다.
도의원 출마자 역시 14명 중 13명이 민주당원이며 진보당 1명이다.
시의원은 예비후보가 무려 40명 중 단 1명만 무소속이고 39명 모두가 민주당원이다.
이중 동군산지역에 출사표를 던진 후보가 12명이다.
동군산지역으로 몰려든 이유는 3명의 현역 시의원 중 2명은 병환중이라는점을 포착하고 몰려든 것이다.
민주당의 꼬리표를 달고 출전한 후보들은 지역적 민주당 텃밭임을 노리고 당선된다는 안일한 생각으로 행정이 무엇인지, 의정활동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후보 99%가 출전하는 자들이 태반이다.
결국 유권자들은 그들의 속을 알 수 없으니 표를 던져 출세시켜 월급주는 지원자라고 하면 맞을 성 싶다.
예로부터 "알아야 면장한다"는 속담이 있듯 시도의원 몇을 빼고는 참으로 한심하기 짝이 없다.
본 필자가 수십년동안을 군산시청 출입기자의 업무를 하면서 시 행정 등 의회 운영사항을 살펴보면 빈틈은 물론 허술하기 그지없어 그들에게 표를 던진 유권자들이 원망스러울때가 한두번이 아니다.
시도 공무원은 도민들의 편의를 돌보기 위해서 댓가를 주고 업무를 맡겼고 시도의원은 올바른 공무수행으로 공정한 업무와 도민이 낸 세금이 정당하게 쓰여지고 있는지 감시하며 지도감독하는 막중한 책임이 있다.
그러나 그의 업무는 실행되지 않는다.
정부는 이제부터라도 시도의원들도 공무원들과 같이 행정 등 의정활동에 대한 적절한 시험을 치르는 방법과 그에 따른 교육을 수료한 뒤 지방선거에 출마할 수 있는 올바른 선거 풍토가 조성돼야 국민들의 혈세가 낭비되지 않는다고 촉구한다.
더 큰 문제는 전 군산시청 퇴직 공무원(김모씨.여)이 지난해 12월에 퇴직한 후 2개월 후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그런데 갑자기 동군산지역 시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선거운동에 나섰고 심지어는 전략공천을 받는다는 소문이 꼬리를 물고 동군산지역 출마를 겨냥한 후보들의 불만이 가득한 입살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번 제8회 전국지방선거 피선거권 대상자 규칙에 따르면 2021년 3월 1일부터 2022년 2월 28일까지 12개월 중 6회 이상 당비를 납부한자만이 선거권을 기질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그러나 동군산지역 시의원 예비후보로 나선 김모씨는 2021년 12월말 군산시 공무원에서 명예퇴직을 한자로써 선거에 출마할 자격이 미달이다.
하지만 민주당은 예외를 적용, 자체 비상대책위원회에서 2022년 3월 18일 및 제4차 비상대책위원회의(2022년 3월 21)에서 당규제10호 부칙 제12호에 따라 피선거권 일부를 예외로 적용해 선거권을 부여한 것이다.
또한 전략공천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된 사실도 없고 다만 중앙당에서의 지침에 따라 시행할 따름이다고 미결정임을 내비췄다.
같은 민주당 소속 동군산지역 시의원 출마자 김모씨 등은 민주당원 다수는 자신들은 오래전부터 시의원 출마를 준비하고 그동안 공을 쌓아왔는데 갑자기 피선거권이 미달된 사람을 군산시 공무원 출신이라는 조건으로 전략공천을 준다는 등 후보로 등록돼 선거를 치른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다는 불만을 털어놓고 있다.
이에 불만을 가졌던 다수의 후보들이 심사 규정등에서 탈락 된다면 오는 6월 1일 선거를 앞두고 문제가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민주당은 심사숙고하게 당원 및 유권자들들 납득할 수 있는 공정한 업무를 해야 한다. <계속>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