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규정과 풍토가 똑바로 정착되길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2/04/13 [14:29]

선거규정과 풍토가 똑바로 정착되길

새만금일보 | 입력 : 2022/04/13 [14:29]

 

▲ 순정일 편집국장 대우    

 

군산지역 시도의원 따내기 운동이 거세지고 있다.<본지 12일자 '군산지역 지방선거후보 우후죽순'에 이어>
앞서 발표와 같이 군산시장의 경우 현 시장을 비롯해 5명이 예비후보로 등록을 마쳤고 도의원의 경우 1선거구에서 4선거구까지 현역 의원 4명을 포함, 총 14명이 예비후보로 등록을 마치고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시의원의 경우 현역 시의원 비례대표를 제외, 20명을 포함해 총 40명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이들 후보들은 하나같이 기호 1번 더불어민주당이며 민주당의 경우 후보 자격심사를 거쳐 당원 경선을 위해 혼신을 다하고 있다.
문제는 민주당의 권리당원이나 투표권자들은 지나친 부탁전화 받기에 곤혹을 치르고 있다는 불만이 이구동성으로 터져 나오고 있다.
과거와 같이 금권 선거가 시들해지자 기호 1번 민주당의 번호만 달면 당선된다는 안일한 생각으로 행정과 의정활동의 개념도 모르는 사람들이 출마의사를 밝히고 줄을 서고 유권자들에게 혼란만 가중 시키고 있다.
그도 그럴것이 시도 의원의 경우 권리당원들의 여론에 따른 심사로 등수가 정해져 후보 여부를 정하기 때문에 유권자들에게 점수를 얻기 위해 정치인 흉내를 내며 이런 저런 공약을 내는 걸 보면 한심하기 짝이 없다.
실제로 지방자치선거는 주민들의 편의를 보기위해 소중한 투표로 뽑아 도민이 낸 세금으로 월급줘 먹여 살리며 행정 등 의정활동을 하도록 심부름 시키기 때문에 주민들은 주인이고 그들 당선인들은 머슴이라고 하면 맞다.
이번 시의원 선거구역에서 3명 뽑는 지역에서 12명이란 역대 가장 많은 시의원 후보가 나선 곳은 동군산지역인(개정, 사정, 경암, 구암, 내흥, 조촌, 경장동)라 선거구다.
그런데 지난해 12월 군산시청에서 근무하다 퇴직한 김모씨(여)가 퇴직 2여개월만에 민주당에 입당하고 동군산지역 시의원으로 출마해 당의 전략공천 특혜를 받는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어 민주당 업무에 소낙비가 내리고 있다.
이번 제8회 전국지방선거 피선거권 대상자 규칙에 따르면 당비납부 2021년 3월 1일부터 2022년 2월 28일까지 12개월 중 6회이상 당비를 납부한자만이 피선거권을 가질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그러나 민주당은 예외를 적용, 자체 비상대책위원회에서 2022년 3월 18일 및 제4차 비상대책위원회의(2022년 3월 21일)에서 당규 제10호 부칙 제12호에 따라 피선거권 일부를 적용해 선거권을 부여한 것이다.
물론 전략공천은 기여도를 따져 대선 성공을 위해 헌신한 공을 높이 평가해 충실한 당원으로 발탁해 전략공천의 특혜를 줄 수도 있다.
하지만 지난 대선을 보더라도 전북 유권자 투표율은 80.6%로 군산이 78.8%, 군산의 득표율은 민주당(이재명) 81.97%이고 국민의힘(윤석열)이 15.55%가 나와 과연 민주당원들의 공이 어디에 있느냐는 평도 나오며 대선의 기여도를 줄 만큼의 공헌자가 어디에 있느냐는 질타도 피할 수 없다.  
일부 후보 및 당원들은 문제의 김모씨가 대선의 기여도가 높게 평가할 기간도, 실적도 적절하지 않다며 오히려 현직 의원들이나 일반 당원들이 수개월동안 당의 띠를 두르고 목이 터져라 외친 자신들의 공은 온데간데 없다며 만약 문제의 김씨를 소문대로 전략공천의 특혜를 부여한다면 당의 형평성에 대한 문제를 삼을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이뿐아닌 선거때면 발생되는 비례대표 의원들의 자격 논이다.
지역구와 동급인 비례대표는 유권자들의 눈치 볼 것도, 거리 유세도 나설 것 없이 얻어내는 특혜다.
비례대표로 특혜받은 이들은 시민들로부터 타겟이 돼 자격 평가와 돈권 특혜를 받았다는 부절절한 유언비어의 말들은 바람잘날 없었다.
이제는 선거풍토가 바꿔야 행복을 누리며 잘살 수 있다.
오는 6월 1일 선거는 먼저 유권자들의 올바른 판단이 절실하다.<계속>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