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심사위원장은 도민과 시민의 인준 받고 임명돼야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2/04/28 [10:42]

공천심사위원장은 도민과 시민의 인준 받고 임명돼야

새만금일보 | 입력 : 2022/04/28 [10:42]

▲ 황광욱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이 오는 6.1지방선거 기초단체장(14개 시군) 경선을 마무리하고 순위를 발표했다.

 

이번 기초단체장 경선과정은 그 어느 때 보다도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잡음이 불거진 가운데 순위가 정해진 것도 사실이다.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도 ‘공정’이란 화두가 불거지면서 대통령 후보들은 서로가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공약하며 경쟁을 펼친 결과 윤석열 후보가 당선됐다.

 

하지만 과연 ‘공정과 상식'이 정치를 펼칠지는 두고 봐야 할 숙제가 되고 있다.

 

민주당 전북도당 공심위(공천심사위원회)는 출마 예비후보자의 적격심사를 거쳐 경선자 결정을 위해 경선비용을 책정하고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기초단체장의 경선을 마무리 했지만 도민과 지역주민의 불협화음과 불신을 낳고 있다.

 

납득하기 어려운 3개 지역 기초단체장 대해 단수공천이 이뤄지며 예비후보자의 경선에 참여하지도 못하게 하는 공천 방식은 물론 당원과 시민에게 묻는 여론조사에서 1, 2위의 지지율을 받은 예비후보를 컷오프 시키고 낮은 지지율 후보를 들러리로 경선에 집어넣어 뻔한 경선을 치루는 폭거를 저질렀다.
 
특히 비리와 범죄가 문제가 되고 있는 예비후보들을 경선이 이뤄지기 전에 실시되는 적격심사에는 통과 시켜놓고 컷오프를 시키는 아이러니한 심사방식은 애초에 부적격 판단을 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적격심사 통과시켜 놓고 당원 50% 시민 50%를 물어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상위 순위를 받은 후보를 아무리 힘이 막강한 공심위라도 컷오프 시킨 것은 잘못된 일이 아닐 수 없다. 

 

왜냐하면 적격심사를 통과시킨 후보에게 묻는 여론조사에 응답한 당원의 의견과 시민의 의견을 묵살하며 컷오프 시키는 권한까지는 공심위에게 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부적격을 시켰다면 기초단체장 예비후보에게는 당원과 시민에게 묻는 여론조사는 이뤄지지 못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앞으로는 공심위원장을 포함, 공심위원들에게도 당원(50%)과 도민, 지역주민(50%)에게 인준을 받고 임명되는 엄격한 절차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황광욱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