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제130주년 동학농민혁명 백산대회 기념행사 개최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4/24 [15:59]

부안군 제130주년 동학농민혁명 백산대회 기념행사 개최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4/24 [15:59]

 

  부안군은 오는 5월 1일 오전 8시부터 부안 백산성지 및 백산면 일원에서 “제130주년 부안 동학농민혁명 백산대회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동학농민혁명 백산대회는 1894년 5월 1일(음력 3월 26일), 부안 백산에서 갑오농민들이 ‘만백성을 살릴 수 있는 땅(可活萬民)’이라는 강렬한 믿음을 바탕으로 돌, 낫, 창을 들고 반봉건·반외세와 제폭구민·보국안민의 기치를 대내외에 천명한 상징적인 사건으로 평가되고 있다.

부안군이 주최하고, 부안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에서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백산성지 기념탑에서의 헌화 행사를 시작으로 백산면민과 백산중·고등학생이 주축이 되어 동학농민군 행군을 재연하는 행사가 이어진다.

특히 백산대회를 상징하는 죽창과 만장기 등을 들고 평교사거리 일원을 행진하며 동학농민혁명의 정신을 되새기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이후 백산고등학교 강당에서는 권익현 부안군수, 김광수 부안군의회 의장, 신순철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이사장, 주용덕 천도교 교령을 비롯한 여러 사회단체장과 기념사업회, 군민 등이 참석하는 기념식을 개최한다.

기념식에서는 부안군립농악단의 “백산성 청룡이 나르샤” 공연을 시작으로 배의명 부안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이사장의 대회사, 부안군수의 환영사, 부안군의회 의장 등의 축사와 함께 백산고 학생들이 직접 격문과 사대명의, 12개조 군율을 낭독함으로써 백산대회의 백미를 장식한다.

이후 식후 공연에서는 130주년을 기념하여 백산대회를 통해 진정한 혁명군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담은, “백산에서 핀 동학”을 공연하는 것으로 백산대회 기념식을 마무리한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번 기념행사를 통해 백산대회의 역사적 상징성과 위대한 정신을 계승하고 잊혀져 가는 전통문화를 발전시키는 원동력이 되기를 바란다” 고 밝혔다. /장용석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