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도서지역 식수원 개발사업에 박차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5/13 [14:53]

군산시, 도서지역 식수원 개발사업에 박차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5/13 [14:53]

 

 

군산시가 고질적인 섬지역 식수난의 근본적인 해소를 위하여 도서식수원 개발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새만금방조제의 개통과 고군산 연결도로 개통으로 야미, 신시, 무녀, 선유, 장자도는 이미 지방상수도를 공급중이며 방축도는 해저관로를 신설하여 22년부터 지방상수도를 공급하고 있다.

 

아직 지방상수도가 공급되지 않고 있는 도서지역 중 방축도에서 명도, 말도를 잇는 연육교 설치사업에 맞춰 2025년 준공을 목표로 64억원을 투자해 수도관 설치 공사를 진행중에 있다.

 

또한 장자도에서 관리도까지는 90억원을 투자해 2026년 완료를 목표로 해저관로 설치사업을 추진중에 있어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고군산 군도의 모든 섬에 지방상수도가 공급된다.

 

현재 시는 새만금방조제에서 두리, 비안도까지 2026년 완료를 목표로 해저관로 사업을 추진중이며 사업비는 100억원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개야도는 서천군과 공동으로 소룡동에서 서천군 소재 유부도까지 해저관로를 설치하고 유부도에서 개야도까지 6.8km는 군산시에서 해저관로를 설치해 수돗물을 공급할 예정이다. 

 

군산시에서 부담하는 사업비는 약 150억원이며 2027년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두리?비안도와 개야도의 수도정비계획 변경과 사업비 확보를 위해 지난해부터 환경부와 전북특별자치도를 방문해 사업의 당위성의 설명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개야도의 해저관로 사업이 완료되면 연도까지 약 10km의 해저관로 설치사업을 추가로 시행해 2030년까지는 어청도를 제외한 전체 13개 유인도서에 지방상수도를 공급할 예정이다.

 

어청도의 경우 가장 가까운 연도에서도 약 44km 정도 떨어져 있어 해저관로 설치는 사실상 불가능해 기존 수돗물 생산량 100Ton/일의 해수담수화시설을 200Ton/일로 증설하고 빗물 등을 정수해서 먹을 수 있도록 수돗물 생산량 100Ton/일의 막여과 장치를 별도로 신설했다.

 

어청도는 지난 2022년에 사업을 착수해 올해 4월에 사업을 완료했으며 사업비 35억원을 투자했다.

 

시 관계자는 “깨끗한 수돗물의 안정적인 공급을 통한 섬 주민의 식수이용불편 해소와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식수원 개발사업이 조기에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유상근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