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아동친화도시 조성 박차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5/16 [15:57]

익산시 아동친화도시 조성 박차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5/16 [15:57]

 

 

익산시가 아동 친화 사업을 적극 발굴해 완성도 높은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16일 익산시에 따르면 올해 아동 친화 사업규모는 총 1,830억 원으로 전체 시 예산의 11.4%를 차지한다.

익산시는 올해 아동의 4대 권리와 아동친화도 6개 영역에 따라 '아동친화 예산'을 분석해 예산서를 발간했다.

아동친화도 6개 영역은 △놀이와 문화 △참여와 존중 △안전과 보호 △보건과 복지 △교육환경 △가정생활이다.

영역별 예산으로는 교육환경이 31%로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고, 안전과 보호 27%, 보건과 복지 17%, 가정생활 16%, 놀이와 문화 8%, 참여와 존중이 1%를 차지했다.

또한 영역별 사업수 비중은 교육환경이 24%, 놀이와 문화 19%, 보건과 복지 19%, 안전과 보호 17%, 가정환경 14%, 참여와 존중 7% 순으로 조사됐다.

주요사업으로 생태 놀이터 조성사업, 어린이 건강체험관 운영, 아동의회 운영, 아동권리 모니터링단,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 등 36개 부서의 318개 사업이 해당한다.

특히 올해는 전북특별자치도 최초로 어린이 건강체험관을 서부건강생활지원센터 조성해, 아동의 올바른 건강 습관 형성을 위한 체험 콘텐츠를 운영하고 있다.

아동친화예산서는 매년 상반기에 발행되며, 모든 시민이 알 수 있도록 익산시 누리집에 공개한다. 아동 권리 증진을 위한 사업 발굴과 모니터링에 활용될 계획이다.

익산시는 지난 2021년 유니세프로부터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았으며, 내년도 상위단계 인증을 위해 '제2차 아동친화도시 4개년 계획'(2024~2027년)을 수립하고 사업 고도화에 노력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아동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정책 발굴에 주력하겠다"며 "익산의 미래인 아동이 행복하게 존중받을 수 있는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최두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