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농가소득 지난해 사상 첫 5000만원대 진입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5/28 [16:44]

전북 농가소득 지난해 사상 첫 5000만원대 진입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5/28 [16:44]

  

 

전북지역 농가의 평균 소득이 사상 처음으로 5,000만원 대에 진입했다.

전북자치도는 최근 발표된 통계청 ‘2023년 농가 및 어가경제조사 결과’분석을 통해 전북지역 농가들의 평균 소득이 지난해 4,291만원보다 16.9%(726만원)증가한 5,017만원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소득 종류별로는 농업소득이 농작물·축산수입 등의 증가로 지난해 대비 22.0% 늘어난 1,006만원을 기록했다. 

농업외 소득은 음식·숙박업 등 겸업 및 근로수입 등의 영향으로 13.2%, 이전소득은 공적보조금의 지원 시책에 따라 17.7% 늘었다. 

비경상소득도 17.8% 증가했다.

앞서 전북자치도는 농업용 면세유, 축산농가 사료경영지원, 논타작물 생산장려금 등 286억원을 대폭 투입하는 등 농가의 경영 안정화를 도모했다.

또 쌀 적정생산을 위한 전략작물, 논타작물 재배단지 조성 및 쌀 산업 경쟁력 강화사업을 추진함으로써 20만원 대의 안정적 쌀값을 유지하는데 기여했다. 

생산·유통 연합조직의 생산기반을 고품질로 조성하고 유통 기반을 현대화시키는 정책도 지속 추진했다.

아울러 농촌관광 활성화 사업을 통해 지역 농산물의 소비 확대와 농촌관광객(87만명) 증가를 유도했다. 

최재용농생명축산식품국장은“전북 농가소득이 사상 첫 5,000만원 대에 진입한 것은 소득 작목 전환, 스마트화, 규모화 등 농가들의 혁신적 노력이 있어 가능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농가 소득을 향상시킬 수 있는 지속적 시책을 마련·추진함으로써 2026년도에는 농가소득 6,000만원대 진입을 반드시 달성시킬 수 있도록 행정적 노력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