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정호 붕어섬 방문객 100만명 돌파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5/31 [16:34]

옥정호 붕어섬 방문객 100만명 돌파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5/31 [16:34]

 

 

전북특별자치도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떠오른 옥정호 출렁다리와 붕어섬 생태공원이 개장 후 2년도 채 되지 않아 100만 관광객을 돌파하며 ‘보물관광지’로서의 위엄을 과시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올해 3월 개장 이후 옥정호 출렁다리와 붕어섬 생태공원을 찾은 유료 관광객 수는 20만5,000여명으로 갈수록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3월부터 5월말까지 세달 동안만 무려 20만명 이상이 다녀가면서 개장 이후 가장 빠른 속도로 유료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2022년 10월 임시개장으로 첫선을 보인 옥정호 출렁다리와 붕어섬 생태원을 찾은 누적 관광객 수는 105만5,000여명으로 집계됐다.

임시개장 당시 45만여명이 다녀간 이곳은 지난해 3월 유료화로 전환 이후 40만여명이 다녀갔고 올해는 개장 이후 석달만에 지난해 전체 관광객 수의 절반가량이 방문하는 등 전국적인 인기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다.

갈수록 관광객 수가 증가하고 있는 데는 옥정호 수변의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420m의 긴 출렁다리와 사계절 꽃과 나무가 식재된 붕어섬 생태공원의 아름다움에 더해 이곳을 다녀간 관광객들의 SNS와 입소문 효과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환상적인 봄꽃들과 천혜의 옥정호는 관광객들 사이에서 ‘SNS 인증샷 맛집’으로 급확산되면서 전국 각지에서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고 있다.

실제 올해 3월 봄을 맞아 처음 개최한 ‘2024 임실 옥정호 벚꽃축제’에는 2만여명의 관광객들이 축제를 즐긴 데 이어 4월에는 벚꽃과 꽃잔디, 철쭉, 튤립 등이 만개해 장관을 이뤘다.

특히 5월에는 옥정호를 배경으로 작약꽃이 만개하며 계절의 여왕인 봄의 끝자락을 즐기려는 관광객들이 대거 방문하면서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어 6월 중순부터 여름철에는 미리 식재한 수국과 배롱나무, 가우라 등 꽃이 만개할 예정이고 가을철에는 국화꽃과 구절초, 코스모스, 꽃무릇 등이 줄지어 기다리고 있어 사계절 내내 관광객 발길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 같은 관광객 증가 덕분에 옥정호 인근 음식점과 카페, 치즈 판매장 등의 매출이 증가하는 등 지역경제에도 신바람이 일고 있다.

군은 앞으로 옥정호 일원에는 한우 맛집, 카페, 로컬푸드 직매장 등 먹거리 시설을 보강하는 한편 케이블카와 짚라인, 모노레일 등 체험 관광시설도 갖추는 등 종합적인 관광 인프라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심민 군수는 “옥정호 출렁다리를 개통하고 붕어섬에 형형색색의 계절 꽃을 식재해 조성한 생태공원을 보러 많은 분들이 오셔서 너무 기쁘다”며 “전북특별자치도의 보물관광지를 넘어 전국 대표 관광지로 성장할 수 있도록 꾸준한 안전관리와 관광 편의성 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철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