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거석 교육감 “삼봉지구 중학교 신설”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6/17 [16:29]

서거석 교육감 “삼봉지구 중학교 신설”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6/17 [16:29]

 

 

 

완주 삼봉지구 내 중학교가 신설된다.

서거석 교육감은 17일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 삼봉지구 중학생들이 버스로 약 30분 거리에 있는 중학교를 다니는 등 통학 불편을 겪고 있다”면서 “완주 삼봉지구에 총 19학급 규모의 중학교를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완주 삼봉지구 중학교 신설은 주민들의 숙원사업이다.

삼봉지구 주택개발사업으로 아파트가 잇달아 들어서 인구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학교 신설 요구 끊이지 않고 있다.

다행히 초등학교는 인근 소규모학교가 이전해 와 올해 3월 33학급 규모로 개교했다.

하지만 중학교는 교육부의 엄격한 심사 기준 때문에 새로 짓는 게 사실상 불가능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교육부의 ‘지방교육행정기관 재정투자사업 심사규칙’이 개정되면서 총사업비 300억원 미만의 학교 신설은 교육청 자체 투자심사만으로도 가능하게 됐다.

전북교육청은 이에 삼봉지구 내 학생 수 추이와 아파트 단지 개발 상황, 학교 설립 수요와 타당성 등을 점검하는 등 본격적으로 학교 설립을 준비해 왔다.

현재까지 삼봉지구에 유입된 중학생은 219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2028년에는 공동주택 추가 입주 계획에 따라 4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

전북교육청은 올 하반기에 자체투자심사, 공유재산관리계획 도의회 심의, 사업 예산 편성 등 학교 신설과 관련한 여러 행정절차를 이행할 계획이다.

이어 내년부터 설계공모와 설계용역, 시설공사 등의 절차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2028년 3월 일반 18학급, 특수 1학급 등 총 19학급 규모로 중학교 문을 여는 게 목표다.

올해 초등학교가 개교한 데 이어 계획대로 2028년 중학교까지 문을 열면 삼봉지구의 교육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거석 교육감은 “실력과 바른 인성을 키우는 전북교육을 위해서는 학생들이 학습에 열중할 수 있는 최적의 여건을 마련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교육 현장을 세심하게 살피며 미래 세대의 주인공인 우리 학생들에게 가장 좋은 교육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