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강원자치도,재정 이민분야 권한이양 해법 모색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6/19 [16:03]

전북-강원자치도,재정 이민분야 권한이양 해법 모색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6/19 [16:03]

 

 

전북특별자치도는 19일부터 20일까지 전북-강원 특별자치도 간의 ‘재정-이민 분야 현안 과제’를 주제로 국회의원회관 제2간담회의실에서 공동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첫날인 19일에는 전북연구원 주관으로 최병관 전북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양 기관 연구진 등 30여 명이 참석해 ‘자주재원 확보 및 세제 특례’와 관련한 내용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이번 세미나는 전북?강원 지역 국회의원 주최로 전북지역 한병도, 김윤덕, 안호영, 이원택, 이성윤, 박희승 의원과 강원지역의 한기호, 이철규, 박정하, 유상범 의원이 참석 재정?이민 분야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

첫날 세미나에서는 이정희 서울시립대 교수를 좌장으로 전북연구원 장세길 책임연구위원, 이지은 한국지방세연구원 부연구위원, 민기 전북연구원 석좌교수 등의 발제와 홍근석 연구원, 임재영 연구위원, 방상윤?배상요 전북-강원 예산과장 등 여러 관계자들의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특히 지방소멸, 저출산?고령화, 기후변화, 실업위기 등 전북-강원이 공동으로 직면한 복합적인 문제의 해결방안으로 자주재원 확보 및 세제와 관련한 지역주도형 특례 발굴을 모색해야 된다는 의견이 집중 제시됐다.

최병관 전북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는“온전한 자치권을 위해서는 재정 자립을 위한 재정,조세 등의 특례와 인구 소멸위기 극복을 위해 외국인 고용 등 이민 특례 확충이 필요하다”며“이번 세미나를 시작으로 양 자치도가 ‘함께 성장’, ‘함께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