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건설공사 중대재해 예방강화 대책 추진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6/20 [17:32]

도교육청, 건설공사 중대재해 예방강화 대책 추진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6/20 [17:32]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이 건설공사 중대재해 예방 강화 대책을 추진한다.

 

교육기관 건설 현장의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건설공사 발주 시 발주자로서 지켜야 할 의무사항뿐만 아니라 건설공사도급인(시공사)이 준수해야 하는 안전보건 이행사항까지도 관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주요 추진 내용은 △고위험 작업 소규모 공사 재해예방 기술지도 계약 체결 △건설공사 안전보건활동 체계적 관리 △재해예방 기술지도 사항 확인 △공사현장 안전점검 등이다.

 

이번 대책으로 도교육청은 산업안전보건법상 재해예방 기술지도 법적 의무대상이 아닌 총공사비 1억원 미만 공사에 대해서도 지붕 개·보수, 외부도장 등 위험한 작업이 있는 경우 건설재해예방 전문지도기관의 기술지도를 받도록 했다.

 

위험성평가와 재해예방 기술지도를 통해 건설공사도급인(시공사)이 공사현장의 유해·위험요인을 개선하고 안전조치를 이행하고 있는지 현장 안전점검과 공정회의 등을 점검함으로써 안전관리 체계도 강화한다.

위험성평가란 근로자에게 부상이나 질병 등을 일으킬 수 있는 유해·위험요인을 사전에 찾아내 위험요인을 감소시키기 위한 대책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과정을 말한다.

 

이와 함께 전북교육청 소속 모든 근로자를 대상으로 하는 위험성평가 표준안 마련도 진행 중이다.

노경숙 학교안전과장은 “건설 현장에서는 한 순간의 실수가 대재해로 이어질 수 있어 초기 단계에서의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모두가 안전한 근로환경과 안전문화 인식 확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