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 학력 향상은 ‘순공 캠프’로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7/05 [15:47]

여름방학 학력 향상은 ‘순공 캠프’로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7/05 [15:47]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이 여름방학을 이용해 학생들의 학력 향상을 돕는다.

전북교육청은 학력 향상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순공 60시간 약점 보완 캠프(이하 순공캠프)’를 도내 24개 고등학교에서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순공은 ‘순수한 공부’를 이르는 말이다. 

순공캠프는 여름방학 기간 중 학생의 순공시간 확보, 과목별 약점 분석 및 보완을 통해 밀도 있는 학습을 지원하는 학력 향상 프로그램이다.

순공캠프는 1학기 동안 배운 내용을 학생 스스로 계획해 익히는 ‘배움익힘 시간(50시간)’과 취약한 1과목을 선택해 교사와 함께 ‘약점을 보완하는 시간(10시간)’으로 운영된다. 

특히 순공시간에는 참여 학생들의 IT기기 사용을 금지하도록 권고해 보다 공부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자 했다.

약점보완은 교사 1명당 최대 4명의 학생을 매칭해 운영한다. 

보완과목은 국어·영어·수학·과학·사회 중 학생이 선택하며 학습역량 강화 및 개별상담을 지원한다.

전북교육청은 이날 순공캠프를 운영하는 24개 고등학교 업무담당자를 대상으로 창조나래 5회의실에서 설명회를 열어 순공캠프의 방향성과 운영 방침을 안내했다.

서거석 교육감은 “순공캠프 참여 학생들은 순공시간 완주로 학습에 대한 긍정적 성취감을 느끼고 자기주도적 학습과 과목별 약점 보완으로 학력 신장의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우리 교육청은 ‘전북특별한클래스’, 학습지원 앱 ‘올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의 실력을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