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2050 탄소중립 실현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1/05/17 [17:11]

전주시 2050 탄소중립 실현

새만금일보 | 입력 : 2021/05/17 [17:11]

 

 전주시가 ‘2050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한다.
 시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의 실질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전주시 2050 탄소중립 세부추진계획’을 올 연말까지 수립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기존 정책만으로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대폭 줄여야 하는 ‘2050 탄소중립’의 달성이 어려운 만큼 시정 전반을 과감하게 탄소중립 패러다임으로 전환하고 체계적인 부문별 온실가스 감축 성과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생태교통 인프라·그린모빌리티 선도를 비롯해 △신재생에너지 확산 △건물 그린 리모델링 △스마트 산단 조성 △천만그루 정원도시 조성 △폐기물 저감 및 녹색자원 전환 △로컬푸드 활성화 △시민환경교육 △탄소중립 실행 기반 구축 등 2050 탄소중립을 위해 발굴한 9개 추진전략을 구체화하는 게 핵심이다.
 우선 시는 1단계(2021~2030), 2단계(2031~2040), 3단계(2041~2050)로 감축로드맵을 설정한 뒤 온실가스 배출량을 30%에서 100%까지 단계적으로 줄인다는 방침이다.
 특히 시는 지난 2017년 부문별 온실가스 배출량 조사결과 도로·수송과 상업 부문에서 약 60%의 비중을 차지한 만큼 생태교통과 에너지 대전환 체계 구축, 녹색산업 전환 등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이와 함께 기후위기 기금 조성 및 시민 탄소중립 실천 교육 및 활동, 민·관 거버넌스 운영 등의 시민 참여방안도 강구하기로 했다. 
 시는 이 과정에서 기후위기 대응 태스크포스팀과 전문가 그룹, 민·관 거버넌스 등이 함께하는 전주시 탄소중립도시 실행계획 추진체계도 마련키로 했다. 또한 시민 대토론회를 열어 온실가스 감축 전략을 고도화하고, 세부 실행계획들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달 22일 △하천-전주생태하천협의회 △녹지-천만그루정원도시추진위원회 △교육-전주원도심교육공동체 △에너지-에너지전화시민포럼 △교통-생태교통협의회 △도시계획-도시계획협의회 등 6개 분야별 실행기구로 구성된 생태도시 민관협력기구의 출범시켰다. 또 2035년까지 온실가스 50%를 감축하고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0으로 만들자는 ‘전주시 2050 탄소중립’을 선언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탄소 중립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전지구적 과제이자 30년 후 우리 아이들이 숨을 쉬고 꿈을 꾸며 살 수 있게 하는 가장 기본적인 의무”라며 “2050년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해 시정의 모든 정책들을 점검하고 분석하여 탄소 제로를 구현하고, 전문가와 각계각층의 의견을 모아 일상 속에서 하나하나 실천해나갈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