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농식품부 우수후계농 111명 선정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6/10 [15:46]

전북, 농식품부 우수후계농 111명 선정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6/10 [15:46]

 

 

 

전북특별자치도가 경영능력이 우수한 우수후계농업경영인 육성을 가장 잘하는 지역으로서의 자리를 굳건히 했다.

전북자치도가 2024년 농식품부 주관 우수후계농업경영인 육성사업에 111명이 선정돼 2017년부터 올해까지 8년 연속 전국 1위를 달성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전국에서 선정된 444명 중 25%를 차지한 것인 뿐만 아니라 역대 최대를 기록한 수치이고 한 해에 100명 넘게 선정된 자치단체는 전북자치도가 유일하다.

특히 우수후계농 선정자 111명 중 40세 미만 청년농업인은 73명으로 66%에 달해 전북특별자치도 농생명산업 수도 육성계획의 제1번 전략과제인 ’청년농 창업 1번지 조성’ 목표 달성에 추진력을 얻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올해 우수후계농업경영인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정된 후 5년 이상 영농에 종사 중인 농업인의 신청을 받아 영농기록, 교육이수실적, 공동브랜드 출하실적, 영농계획 달성도, 경영규모 및 소득, 위생관리 등 다양한 평가항목에 대한 전문평가기관의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선발됐다.

이번에 선정된 우수후계농업경영인은 이미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정돼 지원받은 영농자금 5억 원(연리 1.5%, 5년거치 20년 상환)과 별도로 최대 2억원의 영농규모 확대 자금을 연리 0.5%, 5년 거치 10년 상환 조건으로 추가로 지원받게 되고 융자금은 농지 구입 및 임차, 시설 설치 및 임차, 농기계 구입비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농업 경영교육과 경영 컨설팅 지원을 통해 전문 역량을 갖춘 농업경영인으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된다.

아울러 전북자치도는 올해 △일반후계농(18~50세 미만) 159명 △이번에 선발된 우수후계농 111명 △청년후계농(18~40세 미만) 673명 △전북형 청년창업농(40~45세 미만) 37명 등 총 980명을 선발해 영농정착지원금 등 후계농업인들에게 꼭 필요한 사업들을 지원하고 있다.

/이대기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