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식용유 등 '7대 생필품' 가격 줄인상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7/05 [15:48]

계란·식용유 등 '7대 생필품' 가격 줄인상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7/05 [15:48]

 

 

 

 

계란과 식용유, 라면 등 생필품 가격이 한 달 전보다 일제히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계란 한개는 638원에서 660원으로 3.4% 올랐다. 

식용유 판매가격은 100㎖에 1,044원으로 2.0%, 화장지는 1롤에 935원으로 1.5% 각각 상승했다.

라면은 1개에 791원으로 0.9%, 우유는 100㎖에 419원으로 0.4% 각각 상승했다. 

밀가루는 100g에 235원으로 0.3%, 설탕은 100g에 372원으로 0.2% 각각 올랐다.

특히 계란과 설탕, 식용유, 밀가루, 화장지 등 5개 품목 가격은 두 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7대 품목 가격은 3월과 비교하면 우유(10.7%), 계란(5.7%), 밀가루(4.0%), 식용유(3.0%), 화장지(2.9%), 설탕(1.3%) 등 6개 품목이 올랐고 라면만 2.4% 내렸다.

또 지난달 다소비 가공식품 27개 가운데 국수와 간장, 고추장 등 14개 판매 가격이 한 달 전보다 최대 14.8% 상승했다.

반면 햄(-5.5%) 콜라(-5.5%) 컵밥(-5.1%) 등 13개 품목 가격은 하락했다.

국수는 유통업체 할인 행사 변동으로 가격 인상 폭이 컸다. 

간장은 주요 제조사의 출고가 인상과 유통업체 할인 행사 변동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국내 간장 시장 1위 업체인 샘표식품은 지난달 중순 간장 제품 가격을 평균 7.8% 올렸다.

이달에는 제조사가 납품가를 순차로 올린 김과 식용유·장류·초콜릿이 포함된 제품 등 수십 개 품목의 소비자 가격이 편의점과 대형마트에서 오를 전망이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매달 7대 생필품과 다소비 가공식품 27개 품목 판매 가격을 조사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공개한다. 

조사 대상은 유통업체의 할인 등이 반영된 실제 판매 가격이다./이인행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