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복지재단, 올해 상반기 취약계층에 1억 9500만원 지원

새만금일보 | 기사입력 2024/07/08 [16:04]

전주시복지재단, 올해 상반기 취약계층에 1억 9500만원 지원

새만금일보 | 입력 : 2024/07/08 [16:04]

 

 

 재단법인 전주시복지재단(이사장 윤방섭)이 올해 상반기를 마무리 하면서, 다양한 개인·단체 기부자들의 손길로 취약계층 343명을 지원했다.

 전주시복지재단은 올해 상반기 동안 △전주형SOS긴급지원 △사랑나눔 간병비 지원 △저소득가정 청소년 통학비 지원 △위기고립가구 일상회복 지원사업 등을 통해 전주지역 취약계층 343명에게 총 1억 9500만 원을 지원했다고 8일 밝혔다.

 재단이 상반기 사업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0%가 ‘매우 만족’이라고 응답해 각종 나눔 사업이 취약계층 지원에 효과적인 것으로 평가됐다. 또, 지역의 복지안전망 구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재단은 올해 의료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간병비 지원 규모를 연 70만 원으로 확대해 저소득층의 의료돌봄 욕구를 충족시켰다. 그 결과 만족도 조사에서 가장 만족도가 높은 사업으로 기록됐다.

 또한 올해 신규 도입된 저장강박가구 대상 청소·방역 지원사업의 경우에는 이미 올해 목표했던 건수를 달성하는 등 실효성 있는 사업으로 자리매김 했다. 

 여기에 재단은 위기고립가구에 대한 건강검진 지원 대상을 노숙인쉼터 이용자까지 확대해 여름 폭염에 대비한 ‘소외 없는 건강 동행’을 실현하고 있다.

 윤방섭 전주시복지재단 이사장은 “공적 지원에서 벗어나 실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의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도록 복지재단 본연의 역할을 다하겠다” 면서 “나아가 시민들의 행복한 삶을 지원하는 데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재단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다양한 모금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나눔에 관심 있는 전주시민과 기업, 단체들의 기부 참여(063-281-0030)를 기다리고 있다. 전주시복지재단 지원사업 신청은 각 동 주민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염형섭 기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